글로벌이코노믹

속보주택도시보증공사, 신용등급 AAA...

컨텐츠

헤드라인

[이슈진단]한진해운,어쩌다 이 지경까지…국내 1위 선사 간판 내려지나 [이슈진단]한진해운,어쩌다 이 지경까지…국내 1위 선사 간판 내려지나 국내 1위 선사 한진해운의 운명이 풍전등화와 같은 처지다. 1977년 조중훈 한진그룹 창업자가 설립한 한진해운은 40여년만에 법정관리 위기에 처했다. 채권단이 추가지원은 불가하다고 결정을 내려 사실상 법정관리행이 확정된 것으로 보인다.◇ 국내 1위 조선사 한진해운, 어쩌다 이 지경까지?한진해운의 위기의 시작은 1997년 외환위기로 거슬러 올라간다. 국제금융기구로부터 부채비율을 200% 줄이라는 권고를 받은 한진해운은 보유했던 선박을 파는 대신 해외에서 선박을 빌리기 시작한다.한진해운은 당시 시세 대비 5배나 비싼 돈을 지불하고 선박을 빌렸다. 이것이 화근이 됐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로 해운 물동량이 급감하면서 한진해운에 적자가 발생하기 시작했고 용선료로 큰 금액을 지불해야만 했다. 2015년 한진해운의 매출액은 7조7000억원이다. 이중 1조원이 용선료로 사용됐다.전문가들은 한진해운이 해운업이 호황을 맞았을 당시인 2006년~2011년 단기성과에 치중해 높은 용선료를 주고 많은 배를 빌린 것이 위기의 원인이라고 지적한다. 당시는 중국 경제가 급성장하면서 세계경제가 호황을 누리던 때다.계약조건도 발목을 잡았다. 용선 계약기간은 통상적으로 벌크선이 1~3년, 컨테이너선은 5~10년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한진해운은 벌크선을 빌리면서 10년 이상의 장기계약을 맺었다. 선박가격이 올라가고 용선료가 오를 것으로 예측했기 때문이다.◇ 채권단, 추가지원 불가 결정…한진해운의 운명은?용선료 등에서 시작된 한진해운의 위기는 결국 법정관리 여부까지 이어졌다. 30일 한진해운과 채권단은 결국 추가지원금에 대한 간극을 좁히지 못했다. 채권단은 최소한 7000억원을 요구했고 한진그룹이 4000억~5000억원이 한계라고 밝혔다.자율협약이 종료되는 시점은 다음달 4일이다. 기간이 아직 남아있기는 하지만 그때까지 상황이 반전되는 결과가 나올 가능성은 희박하다.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은 이날 기자간담회를 통해 “한진해운에 대한 채권단의 추가지원은 밑 빠진 독에 물 붓기”라며 “채권단이

주요지수 & 금리동향

주요뉴스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 뉴스
  • 글로벌비즈
  • 이슈톡

분야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