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이코노믹

속보선선한 가을 날씨, 석양이 물든 ...

컨텐츠

헤드라인

“한진해운 청산 시 매년 17조원 손실 발생, 현대상선과 합병해야” “한진해운 청산 시 매년 17조원 손실 발생, 현대상선과 합병해야” 법정관리 위기에 처한 한진해운을 살리기 위해 현대상선과 합병시켜야 한다는 주장이 한국선주협회 측에서 제기됐다.29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선주협회는 해운업계가 국가적인 차원에서 한진해운 정상화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한진해운과 현대상선의 합병도 제안했다.김영무 한국선주협회 부회장은 “한진해운 청산은 매년 17조원의 손실과 2300여개의 일자리 감소를 불러올 수 있다”며 “한진해운이 법정관리에 들어갈 경우 전세계 120만개의 컨테이너 운송이 정지해 물류대란이 발생할 수 있다”고 말했다.이어 “140억 달러에 달하는 화물 지연에 대한 클레임도 속출될 수 있다”며 “한진해운이 법정관리에 들어가면 이는 회생이 아닌 청산으로 이어질 수 밖에 없다”고 덧붙였다.김 부회장은 국내 양대 선사인 한진해운과 현대상선을 합병하면 원가 절감효과가 발생하고 세계 5위 선사로 발돋움해 국제 해운시장에서 입지가 커질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한진해운을 우선 정상화시킨 후 현대상선과 합병해야 한다고 설명했다.이날 김 부회장은 ‘해상수송시장의 건전한 발전방안’이란 주제로 진행되는 정책세미나에 참석한다. 그는 한진해운의 구조조정 방향과 대기업 물류 자회사의 횡포에 대한 문제점을 지적하고 향후 대응방향을 제시할 계획이다.

주요지수 & 금리동향

글로벌비즈

주요뉴스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 뉴스
  • 글로벌비즈
  • 이슈톡

분야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