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이코노믹

속보대웅제약, GMP 기술인 자격검정에...

컨텐츠

헤드라인

[stock inside] 한달여새 수직낙하 한화테크윈, "우려감 피크지났다", 주가바닥론 '고개' [stock inside] 한달여새 수직낙하 한화테크윈, "우려감 피크지났다", 주가바닥론 '고개' 한화테크윈이 단기간에 급락하며 바닥에 진입했다는 기대가 커지고 있다. 핵심사업이 훼손되지 않는데다, 성장성 측면에서는 M&A 효과가 본격화되고 있어 바닥을 찍고 반등할지 관심사다. ◇주가급락 3분기 시장컨센서스 대비 부진한 실적 빌미 한화테크윈의 주가가 추락하고 있다. 지난달 1일 주가는 하루에만 21.16% 급락했다. 그 뒤에도 조정을 보이며 최근 주가는 고점(68,600원, 10월19일 장중) 대비 약 30% 가까이 하락했다. 급락의 도화선에 붙붙인 요인은 3분기 시장컨센서스 대비 실적부진이다. 당시 3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36.9% 증가한 8873억원, 영업이익은 83.4% 급증한 440억원으로 집계됐다. 시장컨센서스가 매출액 9000억원, 영업이익 500억원인 것을 감안하면 실제 영업이익은 약 10%대 못미쳤다. 하지만 주가하락은 실적 대비 과도하다는 게 시장의 컨센서스다. 이봉진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매출의 8%를 차지하는 산업용 장비(칩마운터 등)와 에너지 장비(압축기 등)의 적자로 영업이익은 컨센서스 대비 16% 하회했다”라며 “하지만 방산 부문의 영업이익률은 전 분기보다 개선(+2%p)됐으며, 2Q부터 연결포함된 한화디펜스 제외시 매출 YoY 5%, 영업이익은 30% 성장했다"고 말했다. 실적으로 설명하기 힘든 주가 급락이라는 것이다. 이보다 최근 최순실 게이트확산에 따른 정치적 불확실성이 더 크게 투자심리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고 있다. 박원재 미래에셋대우 연구원은 "최근 정치적인 이슈와 불확실성이 반영된 것으로 추정되나, 현재로선 결과를 판단하기 어려운 것이 사실이다”이라며 “추정의 영역을 벗어난 문제이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핵심사업 순항중 2017년 첫 4조원대 매출액 기대 불안한 투자심리에서 벗어나면 펀더멘털은 크게 훼손되지 않았다는 분석이다. 사업구조상 항공/방산 부문의 비중이 높아지면서 실적안정성이 강화되고, 성장성 측면에서는 M&A 효과가 기대되기 때문이다. 실제 M&A의 경우 한화디펜스(구, 두산D

글로벌비즈

주요뉴스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 뉴스
  • 글로벌비즈
  • 이슈톡

분야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