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이코노믹

속보HCP, 오브젝트 스토리지 리더로 ...

컨텐츠

헤드라인

'오너공백리스크 우려' 삼성전자 살얼음판, 코스피 2070선 지지…외인 나흘째 '팔자'  '오너공백리스크 우려' 삼성전자 살얼음판, 코스피 2070선 지지…외인 나흘째 '팔자' 전일 미국증시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정책과 '하드 브렉시트' (영국의 완전한 유럽연합 탈퇴)에 대한 우려감이 커지면서 하락 마감했다.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58.96포인트(0.30%) 하락한 1만9826.77, S&P 500지수는 6.75포인트(0.30%) 내린 2267.89로 장을 마쳤다. 나스닥 지수는 35.39포인트(0.63%) 하락한 5538.73으로 주저앉았다. 이날 소폭 상승하며 거래를 시작한 코스피 지수는 외국인과 기관이 함께 매도세를 나타내면서 낙폭이 커져 한때 2060선이 무너지기도 했다. 이후 낙폭이 조금 줄었지만, 코스피 지수는 2070선을중심으로 하락폭의 축소와 확대를 되풀이하는 등 혼조세를 나타냈다. 코스피지수는 18일 전거래일 대비 0.06% 하락한 2070.54로 마쳤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외인은 192억원을 내다팔았다. 나흘째 순매도다. 개인도 694억원팔자에 나섰다. 반면 기관은 873억원 순매수로 대응했다. 시가총액상위권 종목들은 등락이 엇갈리고 있다. 오너공백 우려로 삼성전자는 18일 전날보다 0.05% 하락한 184만7000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이재용 부회장은 이날 서울중앙지법에서 영장실질심사를 받았다 신한지주 0.32%, 삼성화재 0.18%, LG디스플레이 1.12%, 삼성바이오로직스 0.66% 등 강세를 나타냈다. 반면 LG화학 2.51%, 롯데케미칼 3.18%, 삼성물산 1.60% 등 약세를 보였다. 아모레퍼시픽은 내수 소비 악화로 성장성 잠식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는 증권사의 분석에 1.40% 하락마감했다. 한국전력 1.25%, SK하이닉스 0.91%, 아모레퍼시픽 1.40%, KT&G 1.60%, LG생활건강 1.83%등도 내렸다. 이날 현대기아차 그룹주가 동반 강세를 나타내고 있습니다. 현대기아차는 앞으로 5년 간 미국에 총 31억달러(약 3조 6000억원)를 투자하겠다고 발표하고, 제네시스 현지생산과 신규공장 건설도 검토키로 밝혔다. 이를 계기로 트럼프 리스크가

글로벌비즈

주요뉴스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 뉴스
  • 글로벌비즈
  • 이슈톡

분야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