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글로벌기업분석] 마이크론, 1분...

컨텐츠

탑뉴스

[기업M&A] 3M, 스콧 세이프티 20억 달러에 인수…잇따른 M&A로 사업확장

[기업M&A] 3M, 스콧 세이프티 20억 달러에 인수…잇따른 M&A로 사업확장

3M은 16일(현지시간) 미국 미네소타 세인트폴 본사에서 존슨 콘트롤스(John Controls, NYSE 코드 : JCI)의 ‘스콧 세이프티(Scott Safety)’를 20억 달러에 인수하기로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110여년 3M 역사에서 두 번째로 큰 규모의 인수가 된다. 3M(코드 : MMM)은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에 상장된 기업이다. 스콧 세이프티는 소방관 및 산업현장에서 사용되는 호흡기보호 제품, 열 영상기 등 소방안전분야 전문 제조업체다. 2016년 연간 매출액은 5억7000만 달러에 달한다. JCI는 빌딩과 에너지 분야에 전념하기 위하여 비 핵심 자산인 스콧 세이프티를 매각하게 되었다. 매각대금은 티코 인터내셔날(Tyco International) 인수 차입금 상환에 사용할 계획이다. 3M은 우리 생활에도 깊숙이 연관되어 있는 다국적 기업이다. 문구류인 포스트잇(Postrr-it notes)에서부터 안전장비인 가스 마스크까지 다양하다. 3M은 자동차, 통신, 소비제품, 설계·건설, 전기, 에너지, 헬스 케어, 광산, 원유·가스, 안전장비 등 분야가 다양하다. 기업인수는 사업재편 과정이다. 3M은 연속적인 기업인수 행렬을 이어오고 있다. 3M은 2015년 2월 오염물질을 거르는 여과 필림 제조업체인 폴리포르 인터내셔날(Polypore International)을 10억 달러에 인수했다. 이어서 2015년 8월에는 케이케이알(KKR & Co.)로부터 개인보호 안전장비 업체인 캐피탈 세이프티(Capital Safety)를 25억 달러에 인수했다. 캐피탈 세이프티는 낙상보호 장비의 세계적 공급업체이며 인수 당시 연간 매출액은 4억3000만 달러였다. 2016년 9월에는 의료정보시스템 분야인 의료기록 코팅을 제조하는 스위스의 세미파인더(Semfinder)를 인수했다. 3M CEO 잉게 툴린(Inge Thulin)은 2020년까지 기업인수를 위하여 100억 달러를 지출할 수 있다고 한 인터뷰에서 말했다. 3M의 2015년도 순 매출액은 303억 달러이며 주당 순이익은 7.58달러다. 주주에게 주당 이익의 22.5%를 배당했다. 매년 4회 배당하고 있다. 2016년의 경우 연간 4.44달러를 배당했다. 사업보고서 첫머리에서 주당 투자수익을 먼저 언급하고 있다. 우리와 다른 사업보고서다. 주주 우선의 기업정책이다. 3월 16일 현재 종가는 190.31달러다. 연이은 기업인수에도 불구하고 주가는 더 오르고 있다. 투자자들이 신뢰하고 있다는 의미다.2017-03-17 14:41:27
[이동화 기자의 세계경제] 美예산안 어떻게 책정되나?

[이동화 기자의 세계경제] 美예산안 어떻게 책정되나?

‘미국우선주의’를 주장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번엔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 만들기 위한 예산 청사진’을 내놨다. 미국 백악관이 현지시간 15일 공개한 2018회계연도(2017년 10월~2018년 9월) 예산안의 골자는 ▲국방비 증액 ▲멕시코 국경 장벽 건설비용 포함 ▲환경·외교 등 비국방 예산 대폭 삭감이다. ① 국방비 법정 상한을 540억 달러(약 61조800억원)로 증액② 재량적 경비 총액은 6030억 달러(약 683조원)③ 비국방 예산은 4620억 달러(약 522조5700억원)로 억제 국방·안전 보장 비용을 크게 늘리고 지구온난화 등을 담당하는 환경보호청(EPA)과 해외원조 기관인 USAID의 예산을 줄이겠다는 것. 여기서 주목할 점은 이날 발표된 것은 재량적 경비뿐이라는 사실이다. 전체 예산의 3분의 2를 차지하는 의무적 경비는 포함되지 않았다. 미 행정부의 세출은 ‘의무적 경비’(의무지출 경비)와 ‘재량적 경비’(재량적 지출경비)로 나뉜다. 의무적 경비는 한번 법이 성립된 후에는 법률상 지출이 자동으로 인정되는 경비로 실업보험이나 정부 보조금, 연금, 장애보상금 등이 포함된다. 반면 재량적 경비는 지출이 실시될 때 매년 세출 예산법에 따라 예산액을 결정해야 하는데 국방비는 물론 행정부 운영, 외교 활동 등 정부 운영에 관한 모든 비용이 이에 속한다. 하지만 트럼프 행정부가 우선적으로 내놓은 재량적 경비 편성권은 의회가 갖고 있다. 의회 승인을 얻어야만 예산안이 통과되는데 그 과정이 복잡다단하다. 연방 상·하원이 트럼프 행정부가 내놓은 예산안을 토대로 ‘예산결의안’(budget resolution)을 만든다. 예산결의안이 상·하원을 통과하면 다시 ‘단일예산안’이 만들어지는데 4월 15일까지 상·하원을 통과시켜야 한다. 이후 각 부문의 예산안 확정을 위해 청문회를 열고 ‘세출법안’을 제출하게 된다. 세출위원회가 이를 검토해 상·하원 전체회의로 보내면 표결을 통해 비로소 행정부 예산이 된다. 모든 과정은 새 회계연도 시작 전날인 매년 9월 30일까지 완료돼야 한다. 하지만 대통령은 의회가 최종 통과시킨 예산법안을 거부할 권한이 있다. 트럼프 행정부는 의무적 경비를 포함시킨 전체 예산안을 5월에 의회에 제출한다는 방침이지만 현지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원하는 세출 규모나 예산이 통과될 가능성이 희박하다는 시각이 우세하다.2017-03-17 12: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