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이재명 시장, 박근혜 '전' 대통령...

컨텐츠

탑뉴스

[기업분석] CJ헬로비전, 내년 M&A 재부각될 것… 유료방송 구조조정 불가피

[기업분석] CJ헬로비전, 내년 M&A 재부각될 것… 유료방송 구조조정 불가피

지난 7월 불발로 끝난 SK텔레콤의 CJ헬로비전 M&A(인수합병)를 놓고 증권가 일각에서 최순실씨의 국정 농단에 의한 것이 아니냐는 ‘외압설’이 심심치 않게 나오는 가운데 CJ헬로비전이 내년 M&A 이슈가 재부각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유안타증권 최남곤 연구원은 “CJ헬로비전의 M&A 불허가 과정에 대한 논란은 결국 유료 방송 업종 구조조정 당위성이 그만큼 높다는 것”이라며 “통합방송법 통과, 케이블 TV 권역 폐지가 성사된다면 2017년 유료 방송 구조조정은 재추진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최 연구원은 CJ헬로비전이 매각 대상으로 케이블TV 업종 내에서 가장 매력적이라고 보고 있다. 양질의 케이블TV 고객을 보유하고 있고 알뜰폰 1위라는 지위 또한 무시할 수 없다. 특히 KT로 연간 1000억원 이상의 네트워크 비용을 지불하고 있어 CJ헬로비전을 인수하는 통신사업자는 확실한 시너지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는 장점이 존재한다는 것. 최 연구원의 CJ헬로비전이 통신 사업자로 인수될 경우 유료 방송 마진 개선, ARPU(가입자당 평균수익) 상승, 초고속 인터넷 가입자 증가, 네트워크 비용 절감 등의 시너지 효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최 연구원은 유료방송 시장에서 바이어(Buyer)와 셀러(Seller)간의 밸런스를 맞출 수 있는 유일한 방안은 MSO(복수종합유선방송사업)간 M&A로 판단하고 있다. 최 연구원은 “관건은 MSO의 자금력이지만 M&A 시 현금이 아닌 주식 교환 방식으로 실행한다면 충분히 가능하다”면서 “게다가 M&A를 통해 Seller의 숫자가 줄어들게 되면 자연스럽게 기업 가치는 향상될 수 있다”고 진단했다. 최 연구원은 CJ헬로비전 주주에게 가장 유리한 시나리오는 주식 교환 방식을 통한 딜라이브(씨앤앰) 인수이며 양사 합병 시 가입자 기반은 647만명으로 확대(점유율 24.7%)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최 연구원은 “CJ헬로비전은 매출, 영업이익 모두 감소 추세에 있다”면서 “M&A는 사실 가장 불확실한 투자포인트이지만 내년에는 M&A 이슈가 재부각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CJ헬로비전의 주가는 2일 종가 9030원으로 올해 7월 14일의 고점 1만4250원에 비해 36.6% 하락한 수준에서 거래되고 있다.2016-12-03 08:00:03
'저유가' 중동에는 '약'일까 '독'일까

'저유가' 중동에는 '약'일까 '독'일까

저유가 현상이 장기화되면서 중동 지역의 투자환경에 대한 단기 및 중장기 전망이 화두가 되고 있다. 2일 해외건설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업계 일각에서 최근 지속된 저유가가 중장기적으로 중동 지역을 한 단계 발전시키는 결과를 가져다 줄 것이라는 전망이 흘러나오고 있다. 특히 최근 OPEC 감산 합의로 국제유가 상승이 전망됨에 따라 이같은 전망이 힘을 얻고 있다. 최근 지속되는 저유가로 중동 지역 경제발전에 상당한 악영향을 미치고 있는 상태다. 중동국가들은 예산 부족이 경제성장율 하락으로 이어지며 투자환경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저유가가 시장의 회복력과 프로젝트의 진행률을 지연시킬 것이란 전망이 이어지고 있다. 하지만 최근 지속된 저유가가 결과적으로 중동 국가들의 경쟁률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될 것이란 분석도 이어지고 있다. 해외건설업계의 한 관계자는 "중동국가들은 저유가로 인해 정부예산지출 절감과 함께 수입원의 다변화를 동시에 달성해야 하는 어려운 과제를 수행 중"이라며 "하지만 목표를 명확히 알고 있기 때문에 향후 위기를 기회로 바꿀 수 있을 것이란 낙관적인 전망이 최근 고개를 들고 있다"고 말했다 . 특히 중동국가들이 준비 중인 정책변화에서도 정부차원의 의지를 엿볼 수 있다는 지적이다. 사우디의 Vision 2030과 국가전환프로그램(NTP)가 대표적인 예다. 세부적으로 각 국가들이 추진 중인 정부보조금 축소 및 부가가치세 도입도 좋은 모델이 되고 있다. 또다른 관계자는 "중동국가에서 젊은층 및 고학력자의 증가하고 있다"며 "글로벌 무역과 관광의 중심지로 점차 전환되고 있다"고 밝혔다. 단기적 어려움 속에서도 중장기적으로 경제 펀드멘탈을 강화시키는 있다는 시각이다. 이같은 정책 방향은 경제 발전의 강력한 지렛대가 될 전망이다. 특히 중동 내 산업다각화와 정부 역할 변화에 대한 움직임은 미래 경제 성장과 변화에 대한 열망을 보여주는 척도가 되고 있는 실정이다. 해외건설업계의 한 관계자는 "중동이 도전과 기회의 환경에 직면해 있는 게 분명하다"며 "다가올 중동의 경제 발전은 지난 수십년간 부존 자원에 힘입어 누렸던 성장과는 다른 모습을 지닐 것"이라고 말했다.2016-12-03 08:00:03
[M&A 투데이] SK, 국내 1위 산업용 특수가스 제조사 대성산업가스 인수 의향

[M&A 투데이] SK, 국내 1위 산업용 특수가스 제조사 대성산업가스 인수 의향

◇ SK, 대성산업가스 인수 위해 예비입찰제안서 제출SK는 대성산업가스 인수를 위해 예비입찰제안서를 제출했다고 2일 공시했다. 대성가스산업은 국내 1위의 산업용 특수가스 제조사로 지난해 539억원의 영업이익을 거뒀다. 골드만삭스(60%)와 대성합동지주(40%)가 매각을 추진하고 있다. SK는 지난 2월 OCI가 보유하고 있던 OCI머티리얼즈를 인수하면서 산업용 특수가스 시장에 진출한 바 있다. ◇ 씨에스윈드, 말레이시아 풍력타워 제조사 35억원에 인수씨에스윈드는 풍력타워 제조를 주요 사업으로 하는 말레이시아 Eco Tower Sdn Bhd 주식 1억주(지분 100%)를 35억1780만원 규모에 취득하기로 결정했다고 2일 공시했다. ◇ CJ CGV “말레이시아 극장체인 인수설 사실 아니다”CJ CGV는 말레이시아 1위 극장 체인을 인수한다는 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2일 공시했다. ◇ 보광산업 최대주주, 홈센타홀딩스 등으로 변경 보광산업은 홈센타홀딩스 외 11명으로 최대주주가 변경됐다고 2일 공시했다. 최대주주의 소유 주식 수는 1661만6539주, 지분율은 72.31%다. ◇ 솔트웍스·디알텍 스팩 합병으로 5일 코스닥 입성 한국거래소는 솔트웍스와 디알텍이 각각 코스닥 시장에 합병상장하는 것을 승인했다고 2일 밝혔다. 주권 매매는 5일부터 개시된다. 솔트웍스는 2008년 설립된 소프트웨어 개발업체로, 상장 인수목적회사인 아이비케이에스제4호기업인수목적에 합병됐다. 2000년 설립된 디알텍은 의료용 기기 제조업체로서 상장사인 한화에이스기업인수목적1호에 합병됐다.2016-12-02 18:45:29
코엑스 정전,대피소동 시민 3명 승강기에 갇혔다가 구조 "복구 완료" (상보)

코엑스 정전,대피소동 시민 3명 승강기에 갇혔다가 구조 "복구 완료" (상보)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대규모 정전이 발생했다. 뉴시스에 따르면 2일 오후 1시52분께 코엑스몰 전시컨벤션센터와 트레이드 타워, 아셈타워 등에서 대규모 정전이 일어났다. 코엑스와 소방당국 관계자에 따르면 이번 정전으로 인해 승강기와 에스컬레이터 등이 모두 멈췄다. 약 3명이 승강기 내 갇혀있었지만 5~10분 이내에 모두 구조됐다. 코엑스는 정전 후 비상발전기 5대를 가동해 비상조명과 비상전력을 공급했다고 밝혔다. 이후 승강기와 에스컬레이터 복구 후 오후 2시10분께는 전 건물에 전원공급이 완료됐다. 코엑스 관계자는 "한전에서 들어오는 메인 전원이 끊겼었다"며 "변전소의 문제인 것 같은데 현재 정확한 원인을 파악 중"이라고 말했다. 정전 직후 코엑스 옥상주차장내 냉각탑에서 연기가 발생해 화재로 의심받기도 했다. 코엑스 측은 "비상발전기 가동으로 인해 매연이 발생했다"며 "테러 및 화재발생상황은 아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정전으로 '창조경제박람회'와 부대행사가 일시 중단되고 관람객들이 밖으로 빠져나가는 소동이 벌어졌다. 행사장 내 관람객들은 주최측 안내에 따라 모두 행사장 밖으로 대피했다. 15분 뒤인 오후 2시 5분부터는 순차적으로 전기가 공급돼 행사가 재개됐다.2016-12-02 16:33:37
코엑스 정전,네티즌"대형사고시 큰일 나겠는데요"긴박한 상황 전해(3보)

코엑스 정전,네티즌"대형사고시 큰일 나겠는데요"긴박한 상황 전해(3보)

2일 오후 1시 50분쯤 서울 강남 코엑스 건물에 대규모 정전이 발생해 시민들이 대피하는 등 소동이 벌어졌다. 현재 정전이 된 구역은 코엑스 센트럴동과 도심공항터미널로 알려졌으며, 승강기에 갇힌 고객들이 구조되고 건물안에 있던 시민들도 황급히 건물 밖으로 빠져나오기도 했다. 비상발전기 가동으로 매연이 일면서 연기도 피어올라 고객들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그랜드볼룸과 전시장 등에 모든 조명이 꺼졌고, 에스컬레이터와 승강기 등도 모두 중단돼 미래창조과학부의 창조경제박람회와 SW주간 행사의 주요행사가 일시 중단되기도 했다. 정전때문에 승강기 안에 일부 인원이 갇혀 있었으나 현재는 모두 구조됐다. 정확한 인원은 파악되지 않았다. 현장에 출동해 사고원인을 파악중인 소방당국은 "코엑스 내부 전기공사 중 작업자 실수로 단전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코엑스 측은 "이용객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복구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복구 후 정확한 원인을 규명하겠다"고 밝혔다. 정전관 관련 , SNS에는현장에 갇힌 시민들이 급박한 상황을 알리고 있다. 한 네티즌은 "코엑스 전체정전 안내방송이 나오는데 하나도 안들려요 이 넓은 공간에 이정도의 방송 시스템이면 대형사고시 큰일 나겠는데요"라고 긴박함을 알렸다. 네티즌이 전해온 글을 보면"코엑스 아직도 해결된거같지 않네요. 일부 정전된 곳이 복구되고 있다고 하는데 화재 연기냄새가 난다는 제보가 있습니다. 타는냄새가 나는 곳이 있다면 즉시 해당 지역에서 멀어지시고 다시 한번 주위에 안내요원을 찾거나 1층으로 올라와 코엑스에서 벗어나주세요", "불타고,꺼지고,터지고 나라가 온갖 재앙이다!!,악귀가 창궐하니 나라에 나쁜 기운이 많은 모양이다!!! 박근혜와새누리당은 부질없는 그 권력의 줄을 놓아라!!!"라며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또 다른 네티즌은 "방금 정전된 코엑스 안에 있었어요,,, 아니 밝아도 길못찾겤ㄱ는 곳이 정전되면 나는 어쩌라는거야"라며 현장에서 성난 네티즌의 글이 쇄도하는등 SNS에는 현장 소식이 이어지고 있다.2016-12-02 15:15:38
[기업분석] SKC, 부실 소멸에 따른 안정성과 성장성 부각… 2017년 영업익 2110억원

[기업분석] SKC, 부실 소멸에 따른 안정성과 성장성 부각… 2017년 영업익 2110억원

SKC는 화학 실적 개선 폭이 제한되고 필름사업 부문이 정체되어 있지만 부실 소멸에 따른 안정적 실적 및 성장성이 부각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교보증권 손영주 연구원은 SKC의 올해 4분기 실적이 매출액 5768억원(전분기비 -1.7%), 영업이익 429억원(전분기비 +246억원), 당기순이익 251억원(흑자전환)을 기록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4분기 영업이익은 부문별로 전분기에 비해 화학 -23억원, 필름 +263억원, 자회사 +6억원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화학 울산 공장 정기보수(-60억원)에도 불구하고 고부가가치 PG(프로필렌글리콜) 판가 상승에 따른 화학 업황 개선 및 인력 구조조정 완료에 따른 필름 수익 개선에 힘입어 전분기 대비 큰 폭 개선될 전망이다. 또 웨이퍼 매각에 따른 솔믹스 호실적 및 중계기 수요 확대에 따른 텔레시스 호조에 힘입어 자회사의 이익도 늘어날 것으로 판단된다. 손 연구원은 SKC의 올해 연결기준 매출액이 2조3040억원(전년비 -10.2%), 영업이익 1489억원(전년비 -31.7%), 당기순이익 620억원(-74.8%)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올해 예상 영업이익은 지난해보다 692억원 줄어드는데 부문별로는 화학 -547억원, 필름 -413억원, 자회사 +267억원이 될 것으로 보인다. 자회사의 실적개선에도 불구학 필름 인력 구조 조정(-321억원) 및 폴리올 분사와 원료가격 상승에 따른 화학 감익으로 전년 대비 실적이 큰 폭으로 감소했다. 손 연구원은 SKC의 내년 연결기준 매출액이 2조4010억원(전년비 +4.2%), 영업이익 2112억원(전년비 +41.6%), 당기순이익 1290억원(전년비 +108.1%)으로 예상하고 있다. 2017년 영업이익은 전년도 보다 623억원 늘어난 규모다. 부문별로는 화학 +161억원, 필름 +291억원, 자회사 +171억원이 될 것으로 보인다. 원료가격 안정에 따른 화학 회복, 비용 구조 최적화에 따른 필름 개선 및 솔믹스·텔레시스·바이오랜드 외형 성장에 따른 자회사 개선에 힘입어 전년 대비 큰 폭의 개선이 예상된다. 손 연구원은 “본업 및 자회사 구조조정 완료에 따른 영업 및 영업외 수익의 안정화가 기대된다”면서 “대체 필름의 상용화와 하이닉스向 반도체 소재 사업 본격화 등으로 성장성이 부각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SKC의 주가는 1일 종가 3만1350원으로 지난해 9월 17일의 고점 4만450원에 비해 22.5% 하락한 수준에서 거래되고 있다.2016-12-02 08:31: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