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이재명 시장, 박근혜 '전' 대통령...

컨텐츠


기사보기

화승엔터프라이즈, 955억원 규모 유상증자

조선 빅3, 올해 3분기 흑자 전망…“구조조정 효과로 불황형 흑자”

기사입력 : 2016.10.20 08:30 (최종수정 2016.10.20 08:30)
SNS공유횟수0
울산시 동구 현대중공업 전경. 사진/뉴시스
울산시 동구 현대중공업 전경. 사진/뉴시스
[글로벌이코노믹 유호승 기자] 세계적인 불황으로 수주절벽을 경험하고 있는 조선 빅3가 올해 3분기에는 모두 흑자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20일 조선 및 증권업계에 따르면 조선 빅3는 지난 7~9월 구조조정 효과로 최소 수백억원에서 최대 수천억원의 흑자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조선 빅3 중 현대중공업이 3분기 실적이 가장 좋을 것으로 전망된다. 증권업계는 현대중공업이 3분기 매출액으로 9조6000억원, 영업이익 3400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매출액은 지난해 동기 대비 11% 감소했지만, 영업이익은 흑자로 전환된 것이다.

삼성중공업은 지난 3분기 매출액 2조4000억원, 영업이익 590억원대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중공업은 지난 2분기 영업손실 2837억원을 기록했다. 증권가의 예상대로 3분기 실적이 발표될 경우 1분기 만에 흑자전환하는 것.

대우조선해양은 3분기에 매출액 3조1000억원, 영업이익 300억~400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대우조선은 지난 2분기 연결기준 4236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하며 3분기 만에 적자를 기록했다.

아울러 대우조선은 2분기에 1조2000억원대에 달하는 당기순손실을 기록해 완전자본잠식 상태에 빠졌다. 하지만 3분기에 흑자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돼 조금씩 살아나는 모습을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일각에선 조선 빅3의 3분기 실적을 ‘불황형 흑자’로 분석한다. 대규모 인력 구조조정과 자설비감축, 자산매각 등을 통해 수익성이 개선된 것이 주효했기 때문이다.

현대중공업과 삼성중공업은 지난 2분기에 희망퇴직 위로금 지급 등을 일회성 비용에 반영해 이미 정리했다. 대우조선은 이달부터 희망퇴직을 진행하고 있어 대규모 비용이 소요되는 위로금이 4분기 실적에 반영될 예정이다.

유호승 기자 yhs@

[TODAY HOT NEWS]

<저작권자 © 글로벌이코노믹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HeadLine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