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이재명 시장, 박근혜 '전' 대통령...

컨텐츠


기사보기

화승엔터프라이즈, 955억원 규모 유상증자

금융위 "우리은행 자율경영 보장…민영화 반드시 성공"

기사입력 : 2016.10.20 09:03 (최종수정 2016.10.20 09:03)
SNS공유횟수0
[글로벌이코노믹 공인호 기자] 금융위원회가 우리은행 지분 인수를 희망하는 투자자들과 간담회를 열고 우리은행 민영화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재차 피력했다.

20일 금융권에 따르면 전날 금융위는 정은보 부위원장 주재로 투자자 간담회를 열고 "이번 우리은행 지분 매각은 반드시 성공시켜 민영화하겠다"며 "우리은행을 온전히 민간 자율경영 영역에 돌려보내기 위해 여러 구조적 장치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현재 정부는 우리은행 지분 30~40%에 대해 희망수량 경쟁입찰 방식으로 매각을 추진 중이다. 지난달 23일 투자의향서(LOI) 접수 결과 국내 대형 증권·보험사 등 총 18곳이 의향서를 제출했으며, 이달 실사 과정을 거쳐 11월 14일 최종 낙찰자가 선정될 예정이다.

특히 정 부위원장은 우리은행의 자율경영을 보장하기 위해 예금보험공사와 은행간 경영정상화이행약정(MOU) 해지는 물론 과점주주의 즉각적인 경영참여를 보장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정부와 공자위는 법령에 따라 모든 매각 과정을 공정하게 관리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우리은행은 전날 3분기 누적 1조1059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지난해 연간 순이익을 넘어서는 수치로, 증권가에서는 우리은행 민영화에 대한 우호적 전망이 잇따르고 있다.

공인호 기자 ihkong79@

[TODAY HOT NEWS]

<저작권자 © 글로벌이코노믹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HeadLine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