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퇴진행동, “6차 촛불집회는 박 ...

컨텐츠


기사보기

화승엔터프라이즈, 955억원 규모 유상증자

16개 은행 참여 '블록체인 컨소시엄' 출범

기사입력 : 2016.11.30 18:50 (최종수정 2016.11.30 18:50)
SNS공유횟수0
자료 / 은행연합회
자료 / 은행연합회
[글로벌이코노믹 공인호 기자] 국내은행 16곳이 참여하는 '은행권 블록체인 컨소시엄'이 출범했다.

30일 은행연합회는 이날 관련 컨소시엄을 구성하고 첫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블록체인 기술은 미래 금융의 핵심기술로 주목받아 그동안 각 은행들이 개별적으로 관련 연구를 진행해 왔다. 하지만 네트워크 기반 기술임을 감안해 업권 차원의 공조 필요성이 제기돼 이번 컨소시엄이 구성됐다.

컨소시엄에는 산업은행, 농협은행, 신한은행, 우리은행, SC제일은행, 하나은행, 기업은행, 국민은행, 씨티은행, 수협은행, 대구은행, 부산은행, 광주은행, 제주은행, 전북은행, 경남은행 등 16개 은행을 비롯해 금융보안원과 금융결제원이 협력기관으로 참여한다.

은행연합회는 간사기관으로서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이날 첫 회의에서는 컨소시엄 구성에 관한 그간의 추진 경과를 설명하고 상호협력 및 향후 추진방향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교환했다.

다음 달부터는 월 2회 정기회의를 갖고 △블록체인 기술 활용 공동사업 발굴 △기술검증 및 개발 △테스트베드 플랫폼 구축 △파일럿 테스트 등 블록체인 상용화를 위한 일련의 업무를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금융당국에서 주관하는 '블록체인 협의회'를 통해 정보 공유 및 정책 건의에도 적극 나선다는 방침이다.

은행연합회 관계자는 "각 은행들은 고객인증, 전자문서 검증, 실명확인 결과 공유 등에 많은 관심을 나타냈다"며 "향후 충분한 논의를 거쳐 우선 과제를 선정해 프로젝트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공인호 기자 ihkong79@

[TODAY HOT NEWS]

<저작권자 © 글로벌이코노믹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