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퇴진행동, “6차 촛불집회는 박 ...

컨텐츠


기사보기

화승엔터프라이즈, 955억원 규모 유상증자

이문열, '보수여 죽어라, 죽기 전에… 새롭게 태어나 힘들여 자라길' 조선일보 칼럼 일파만파…네티즌 "분별력이 사라졌나" 뭇매

기사입력 : 2016.12.02 16:04 (최종수정 2016.12.02 16:04)
SNS공유횟수0
[글로벌이코노믹 노정용 기자] 소설가 이문열이 2일자 조선일보에 기고한 칼럼이 촛불집회를 북한 아리랑 축전에 비유했다가 네티즌들로부터 따가운 눈총을 받고 있다.

이문열은 '보수여 죽어라, 죽기 전에… 새롭게 태어나 힘들여 자라길'이라는 장문의 칼럼을 통해 보수가 걸어가야 할 길을 제시했다.

그러나 글에서 촛불집회에 대해 "100만이 나왔다고, 4500만 중에 3%가 한군데 모여 있다고, 추운 겨울밤에 밤새 몰려다녔다고 바로 탄핵이나 하야가 '국민의 뜻'이라고 대치할 수 있는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심하게는 그 촛불 시위의 정연한 질서와 일사불란한 통제 상태에서 '아리랑 축전'에서와 같은 거대한 집단 체조의 분위기까지 느껴지더라는 사람도 있었다"며 "특히 지난 주말 시위 마지막 순간의, 기계로 조작해도 어려울 만큼 정연한 촛불 끄기 장면과 그것을 시간 맞춰 잡은 화면에서는 으스스한 느낌마저 들었다고도 했다"며 지인의 말을 전했다

소설가 이문열
소설가 이문열
이문열이 촛불집회를 북한의 아리랑 축전에 비유한 것이 네티즌들의 분노를 사고 있는 것이다.

네티즌들은 "이문열 나이드니 분별력이 사라졌나...지금 상황이 보수의 문제냐?옳고 그름의 문제지" "이문열... 참 늙어 저렇게 변하지 말아야하는데... 무섭다"라고 비판했다.

일부 네티즌은 이문열의 아버지가 월북했던 그의 가족사까지 들추면서 아버지에 대한 트라우마가 사고를 지배하는 느낌을 준다고 꼬집었다.

노정용 기자 noja@

[TODAY HOT NEWS]

<저작권자 © 글로벌이코노믹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