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국민의당 "생화학무기 테러방지에...

컨텐츠


기사보기

유통기한 지난 화장품 그냥 썼다간 피부에 ‘毒’

미국, 빈 라덴 아들 ‘국제 테러리스트’ 지정…미국과의 거래 전면금지

기사입력 : 2017.01.06 10:43 (최종수정 2017.01.06 10:43)
SNS공유횟수0
미국이 알카에다 지도자 오사마 빈 라덴의 막내아들 함자 빈 라덴을 '국제 테러리스트' 명단에 올렸다. 사진은 함자 빈 라덴의 어렸을 적 모습 / 사진=뉴시스
미국이 알카에다 지도자 오사마 빈 라덴의 막내아들 함자 빈 라덴을 '국제 테러리스트' 명단에 올렸다. 사진은 함자 빈 라덴의 어렸을 적 모습 / 사진=뉴시스
[글로벌이코노믹 이동화 기자] 미국 정부가 5일(현지시간) 오사마 빈 라덴의 아들 함자 빈 라덴을 ‘국제 테러리스트’ 명단에 올렸다.

국제 테러조직 알카에다 지도자로 지난 2011년 5월 미군에 의해 살해된 빈 라덴의 아들 함자 빈 라덴은 지난해 7월 알카에다 음성 메시지를 통해 “미국 내외에서 미국인을 표적으로 하라”며 미국에 보복하겠다는 협박을 해왔다.

미 국무부가 함자 빈 라덴을 테러리스트로 지정하면서 앞으로 미국과의 거래금지 등 강력한 제재가 이뤄질 예정이다.


이동화 기자 dhlee@

[TODAY HOT NEWS]

<저작권자 © 글로벌이코노믹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글로벌비즈>미국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