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제주공항,승객 수송위해 대한항공...

컨텐츠


기사보기

유통기한 지난 화장품 그냥 썼다간 피부에 ‘毒’

정유라 아들 유모, 덴마크 올보르 자택서 사라져 장기전 대비? 추정

기사입력 : 2017.01.11 11:33 (최종수정 2017.01.11 11:33)
SNS공유횟수1
정유라 아들과 유모가 지난 10일(현지시간) 덴마크 올보르 주택에서 사라져 새로운 거처로 이동한 사실이 11일 알겨졌다./사진=TV조선 방송 캡처
정유라 아들과 유모가 지난 10일(현지시간) 덴마크 올보르 주택에서 사라져 새로운 거처로 이동한 사실이 11일 알겨졌다./사진=TV조선 방송 캡처
[글로벌이코노믹 김성은 기자] 정유라가 덴마크에서 체포될 당시 함께 거주하고 있던 19개월 된 정유라의 아들과 유모가 종적을 감췄다.

11일 TV조선은 생방송을 통해 "정유라씨의 19개월 된 아들과 유모가 덴마크 올보르 시 주택에서 종적을 감추었다"며 "몰려드는 취재진의 눈을 피해 다른 곳으로 거처를 옮긴 것 같다"고 전했다.

정유라씨의 19개월 된 아들과 유모는 덴마크 올보르 시 외곽 한 주택에서 남성 두 명과 함께 거주하고 있었으나 현지 시각으로 10일 오전 7시 30분 께 전부 모습을 감추었다는 것.

TV조선 취재진은 "집안에 인기척이 사라졌고 집 앞에 주차돼 있던 승합차도 보이지 않는다"고 전했다.

현지 소식통에 따르면 취재진이 몰리자 정씨의 조력자들은 덴마크 사회복지부에 사생활 보호를 요청했다.
이에 정씨 조력자들은 새로 마련된 거처로 정유라씨가 체포되기 전까지 기르던 개와 고양이도 함께 데리고 간 것으로 알려졌다.

인근 주민들은 "새벽에 동물을 실어 나르는 차가 와서 개와 고양이들을 모두 데리고 갔다"고 전했다.

현재 정유라씨는 "한국에 가지 않겠다"며 자진 귀국 의사를 철회한 상태로 아들과 유모 등이 사라진 것으로 보아 장기전에 대비한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일고 있다.

특검은 현지 검찰의 협조를 구해 강제송환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하지만 정유라씨가 이를 받아들이지 않고 소송을 벌일 경우 귀국까지 최소 수개월 이상 걸릴 전망이다.

김성은 기자 jade.kim@

[TODAY HOT NEWS]

<저작권자 © 글로벌이코노믹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뉴스>사회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