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HCP, 오브젝트 스토리지 리더로 ...

컨텐츠


기사보기

화승엔터프라이즈, 955억원 규모 유상증자

0.1% 높은 이자 찾아 온라인으로…비대면거래 25%↑

기사입력 : 2017.01.11 18:30 (최종수정 2017.01.11 18:30)
SNS공유횟수0
온라인보험  슈퍼마켓 보험다모아/ 홈페이지
온라인보험 슈퍼마켓 보험다모아/ 홈페이지
[글로벌이코노믹 김은성 기자] 금리가 0.1% 포인트라도 더 높은 상품을 찾는 금융소비자들이 늘고 있다. 은행 영업점에서 가입하는 것보다 예금금리는 높고, 대출금리는 낮은 온라인 예·적금과 대출상품 판매가 지난해 상반기 25% 늘었다.

11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상반기 주요 10개 은행의 비대면채널(온라인) 전용상품(여신·수신) 판매금액은 15조5000억원으로 1년 전보다 3조1000억원(25%) 증가했다.

온라인 전용상품의 경우 예·적금 금리가 약 0.1%포인트 높다. 대출금리는 0.1%포인트 저렴하다. 같은 기간 보험사 텔레마케팅과 인터넷을 통한 보험상품 판매 규모는 1조7000억원으로 27% 늘었다.

자동차보험과 운전자보험, 여행자보험 처럼 보장 내용이 단순하고 정형화된 상품의 비대면 판매가 늘고 있다. 인터넷 전용 보험상품은 설계사를 통한 상품보다 보험료가 5∼10%가량 저렴하다.

온라인 연금펀드 설정액은 2107억원으로 2015년 9월 말보다 39% 늘었다. 온라인 연금펀드는 통상 판매수수료가 면제되고 판매보수도 개인연금펀드 평균 수수료보다 0.21%포인트 저렴하다.

금감원은 비대면 전용상품 활성화를 위해 금융소비자정보 포털사이트 파인과 보험다모아 등을 통해 가격 비교가 쉬운 온라인 상품 개발을 유도할 방침이다. 아울러 미스터리 쇼핑을 통한 판매 점검도 강화한다.

김은성 기자 kes04@

[TODAY HOT NEWS]

<저작권자 © 글로벌이코노믹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