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野 "황교안 권한대행, 역사의 부...

컨텐츠


기사보기

유통기한 지난 화장품 그냥 썼다간 피부에 ‘毒’

김정남 시신 인도시 북한 부관참시 가능성…얼마나 잔혹하길래 치를 떨까?

기사입력 : 2017.02.16 15:42 (최종수정 2017.02.16 15:42)
SNS공유횟수0
김정남 피살 /YTN화면 캡처
김정남 피살 /YTN화면 캡처
말레이시아에서 암살 당한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의 시신이 북한에 인도되면 ‘부관참시’를 당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지자 네티즌들이 부관참시에 대해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앞서 바른정당 하태경 의원은 지난 15일 김정남 피살 사건과 관련 “김정남 사망 직후 북한 말레이시아 대사관이 (말레이시아 정부에) 바로 시신을 인도해달라고 했다더라”며 이는 ‘부관참시’를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긴급 최고위원회의에 참석, “북한은 엄청난 반역자의 시신을 불에 태우거나 갈가리 찢어버린다”며 “장성택의 경우도 불에 태워 훼손한다든지 했는데, 시신 인도는 극악 반역자에 대한 부관참시 같은 것”이라고 말했다.

실재로 용어 사전에는 부관참시는 죽은 뒤 큰 죄가 드러난 사람에게 내려진 극형으로, 무덤을 파고 관을 꺼내어 시체를 베거나 목을 잘라 거리에 내건 것을 말함이라고 정의돼 있다.




김연준 기자 hskim@

[TODAY HOT NEWS]

<저작권자 © 글로벌이코노믹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글로벌비즈>아시아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