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野 "황교안 권한대행, 역사의 부...

컨텐츠


기사보기

유통기한 지난 화장품 그냥 썼다간 피부에 ‘毒’

영장심사 마친 이재용·박상진,구치소서 대기…구속여부 17일 새벽에 결정될듯

기사입력 : 2017.02.16 20:18 (최종수정 2017.02.16 20:18)
SNS공유횟수0
430억원대 뇌물공여 등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6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굳은 표정으로 구치소로 향하고 있다. /뉴시스
430억원대 뇌물공여 등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6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굳은 표정으로 구치소로 향하고 있다. /뉴시스
이재용(49) 삼성전자 부회장과 박상진(64) 삼성전자 대외담당 사장이 16일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치고, 서울구치소로 향했다.

이 부회장에 대한 구속 여부는 17일 새벽에 결정될 전망이다.

뉴시스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이날 오전 10시30분부터 오후 6시께까지 영장실질심사를 받았다. 이는 첫 영장실질심사 시간(3시간43분)의 두 배 수준으로, 4시간가량 더 소요된 것이다.

이 부회장은 오후 7시께 법정을 나왔다. 그는 법정을 나오면서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가", "어떤 것을 중점적으로 소명했는가"라는 등 취재진의 질문에 일절 대답하지 않고 차에 탄 뒤 구치소로 이동했다.

이 부회장은 지난달 18일 첫 영장실질심사에 이어 두 번째 구치소 대기다.

박 사장 또한 영장실질심사를 마친 심경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대답하지 않고 구치소로 향했다.

이 부회장을 심문한 한정석(39·사법연수원 31기)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판사는 함께 영장이 청구된 박 사장까지 마저 심문한 후 두 명의 구속 여부를 판단하게 된다.

한편 이날 열린 두 번째 영장실질심사에서는 박영수(65·사법연수원 10기) 특별검사팀과 이 부회장 측이 치열한 법정 공방을 벌인 것으로 전해진다.

특히 양측 공방이 길어지면서 중간에 휴정 시간을 갖기도 했다. 법원 영장실질심사에서 휴정 시간을 갖는 것은 전례를 찾아볼 수 없는 경우다.

이 부회장에 대한 첫 영장실질심사는 오전 10시30분에 시작했고 오후 2시13분에 끝났다. 이후 법원 구속영장 청구 기각 결정은 19일 오전 4시50여분께 내려졌다.

이같은 전례를 감안할 때 이 부회장 구속 여부는 이날 자정을 넘겨 새벽에 결정될 전망이라고 뉴시스는 전했다.

김연준 기자 hskim@

[TODAY HOT NEWS]

<저작권자 © 글로벌이코노믹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