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野 "황교안 권한대행, 역사의 부...

컨텐츠


기사보기

유통기한 지난 화장품 그냥 썼다간 피부에 ‘毒’

이재용 삼성 부회장 화장실 딸린 구치소 독방 구조 살펴보니

기사입력 : 2017.02.17 12:56 (최종수정 2017.02.17 12:56)
SNS공유횟수1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수감된 서울구치소 독방(독거실) 구조. 그래픽=글로벌이코노믹.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수감된 서울구치소 독방(독거실) 구조. 그래픽=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이코노믹 최수영 기자] 글로벌 브랜드 7위 삼성을 이끌고 있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신분은 피의자에서 1.9평의 구치소 독방의 '미결수용자'신세가 됐다.

이 부회장은 당분간 독방에서 생활하면서 지루한 법정 공방을 벌여야 한다. 이 부회장은 17일 새벽 5시 35분께 법원의 영장이 발부된 직후 서울구치소 독방에 수감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구치소는 거물급 정치인들과 최근 최태원 SK 회장, 김승연 한화 회장 등 경제인들이 거쳐간 곳이다. 구치소에는 2평 미만의 독방(독거실)부터 4~5인이 함께 사용하는 3.5평짜리 방까지 여러 종류가 있는데 이 부회장은 다른 유명인들과 마찬가지로 독방에 수감된 것으로 보인다.

이 부회장은 오전 9시부터 오후 4시 사이 하루 1차례 10~15분 간 외부인의 면회를 받을 수 있으며 변호인의 접견은 횟수와 시간 제한 없이 가능하다.

특별면회를 통해 30분~40분간 외부인 접견이 가능한 만큼 그룹의 주요 사안에 대해서는 이 부회장이 직접 결재할 수도 있어 `옥중경영'에 나설지 주목된다.

최수영 기자 nvi203e@

[TODAY HOT NEWS]

<저작권자 © 글로벌이코노믹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