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野 "황교안 권한대행, 역사의 부...

컨텐츠


기사보기

유통기한 지난 화장품 그냥 썼다간 피부에 ‘毒’

한진해운 파산… 40년 만에 사라진 수송보국의 꿈(종합)

기사입력 : 2017.02.17 13:18 (최종수정 2017.02.17 15:29)
SNS공유횟수0
한진해운 끝내 몰락. 한진해운은 최은영 조중훈 조수호 조양호 회장 등이 꾸려왔다. 최은영 회장 시절 부실이 크게 늘었다. 최은영 회장은 박근혜대통령과 성심여고 동창이기도 하다.
한진해운 끝내 몰락. 한진해운은 최은영 조중훈 조수호 조양호 회장 등이 꾸려왔다. 최은영 회장 시절 부실이 크게 늘었다. 최은영 회장은 박근혜대통령과 성심여고 동창이기도 하다.
[글로벌이코노믹 유호승 기자] 한진해운이 17일 법원으로부터 파산이라는 사형선고를 받았다. 국내 1위, 글로벌 7위 선사로 자리매김했던 한진해운이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는 순간이다.

한진해운은 창립 40년 만에 회사 간판을 내렸다. 수송보국(輸送報國)을 이루겠다던 고(故) 조중훈 한진그룹 창업주의 꿈도 사라지게 됐다.

서울중앙지법 파산6부(수석부장판사 정준영)는 이날 오전 9시 40분 한진해운에 파산선고를 내렸다. 지난 2일 한진해운 회생절차 폐지결정을 내린 지 약 2주 만이다.

재판부는 “한진해운이 주요 영업을 양도함에 따라 계속기업가치 산정이 사실상 불가능한 상황”이라며 “청산가치가 계속기업가치보다 높게 인정됨에 따라 지난 2일 회생절차 폐지결정을 내렸다”고 전했다.

이어 “법원의 회생절차 폐지결정에 대해 지난 2주간 한진해운 채권단 등의 항고가 제기되지 않았다. 이에 파산을 선고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법원은 파산절차를 주관할 파산관재인으로 김진한 변호사를 선임했다. 김 변호사는 도산사건 처리에 관한 전문적 지식과 능력을 겸비한 것으로 알려졌다. 법원이 파산을 선고하고 파산관재인을 선임하면 청산절차가 진행된다. 향후 자산매각과 채권자 배분 등의 절차가 진행된다.

이로 인해 한국 원양 해운업을 주도했던 한진해운은 역사 속에서만 그 이름을 찾을 수 있게 됐다. 세계 해운업을 주름잡았던 회사의 마지막 모습은 안타깝기만 하다.

조중훈 회장은 1966년 베트남 퀴논 항에서 미국 화물선의 하역을 지켜본 후 귀국하자마자 해운사 설립에 착수했다. 이듬해 한진해운의 모태가 된 대진해운을, 1977년 한진해운을 설립했다.

출범 다음해인 1978년 중동항로를 개척한 데 이어 1979년 북미서안 항로, 1983년 북미동안 항로 등을 잇따라 개설하는 등 해운업계의 새로운 역사를 열었다. 1986년에는 불황에 따른 적자 누적으로 첫 경영위기를 맞았으나, 조중훈 회장의 경영혁신과 구조조정 등으로 정상화를 이뤄냈다.

하지만 2008년 리먼사태 이후 글로벌 해운업 불황 속에 운임이 호황기의 절반 이하로 떨어지는 등 누적손실로 회사 경영상태는 악화되기 시작했다.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은 2014년부터 경영정상화에 매진했지만 업계 불황 속에 속수무책이었다.

결국 한진해운 채권단은 지난해 8월 30일 자금지원을 중단했고, 2일 뒤인 9월 1일 한진해운은 법정관리에 돌입했다.

유호승 기자 yhs@

[TODAY HOT NEWS]

<저작권자 © 글로벌이코노믹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