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라리사, '성접대' 발언 장자연에게 누가 됐다면 사죄

공유
0


라리사, '성접대' 발언 장자연에게 누가 됐다면 사죄

center
[글로벌이코노믹=온라인뉴스팀] 서울 대학로의 성인연극 '교수와 여제자3-나타샤의 귀환'에 출연 중인 러시아 미녀 라리사가 장자연(1980~2009)에게 사과했다.

연예인 성접대 의혹을 공론화한 '장자연 사건'이 새로운 국면으로 접어든 9일 라리사는 자신도 성상납 제의를 받은 적이 있다고 털어놓았다. 바로 이 발언이 고인의 상처를 다시 들춰냈다는 자책이다.

라리사는 10일 공연제작사 예술집단 참을 통해 "내 말이 장자연씨에게 누가 됐다면 거듭 사죄한다"면서 "다시 한 번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전했다.
라리사는 전날 성접대 관련 고백 이후 눈물을 쏟는 등 감정을 주체하지 못해 5분간 공연을 지체시키기도 했다.

라리사는 "장자연하고 절친은 아니지만 서로 인사 정도는 나누는 관계였다"면서 "내가 성접대 발언을 한 것은 장자연 고인이 된 지 몇 년이 지났는데도 여전히 시시비비가 일고 있는 것을 보고 같은 여자로서 분개했기 때문"이라고 해명했다.

"한국에서 여자연예인으로 성공하려면 성접대를 해야 한다기에 내 꿈을 접으려고 했었다"면서 "술자리나 밤 늦은 미팅에 나가지 않으니 출연 제의가 없어지더라. 대한민국에서 여자연예인으로 살아간다는 게 너무 힘들다"고 토로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