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필리핀] 설탕생산 240만톤 목표로 상향 조정

공유
0


[필리핀] 설탕생산 240만톤 목표로 상향 조정

[글로벌이코노믹=임재현 기자] 필리핀 설탕규제청(Sugar Regulatory Administration, SRA)의 자료에 따르면 올해 국내 설탕 생산량의 목표치를 240만톤으로 상향조정됐다. 5월 중순까지의 통계자료를 보면 국내 설탕 생산량은 237만 메트릭톤(=1톤, Metric tons, MT)에 달했다.

5월까지만 하더라도 올해 목표량 235만 MT를 이미 넘어선 것이다. 사탕수수의 재배기간은 9월 초에 시작돼 8월 말에 수확을 끝마치기에 아직 3개월 정도의 시간이 남아 있다. 그래서 추가로 3만 MT을 증산할 수 있다고 본 것이다.

이렇게 생산량이 급증한 이유는 기후가 매우 좋았기 때문이다. 대부분의 농민들도 날씨 덕분에 사탕수수 재배에 무리가 없었다고 입을 모은다. 특히 작황이 좋았던 지역은 네그로스 옥시덴탈(Negros Occidental), 카피스(Capiz), 부키드논(Bukidnon) 등이다.

정부에서 설탕의 생산량을 조절하는 이유는 글로벌 시장에서의 가격변동 때문이다. 필리핀은 25개 세계 설탕 수출국 중 하나이며 동남아시아에서는 태국 다음으로 2위의 수출국이다.

올해 목표치를 달성하면 지난해 생산량인 225만톤에 비해 무려 15만 MT이나 증가한 것이다. 이러한 변화된 정책에 따라 정부에서는 항상 해당부문의 감독 및 관리를 통해 수출과 내수의 할당량을 조절한다. 정부는 설탕의 소매가격을 적절히 조절해 농민들과의 마찰을 줄이려고 노력하는데 이번에도 서로 Win-Win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