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풍문으로 들었소' 통해 본 재벌家 트랜드는...다양성

공유
0


'풍문으로 들었소' 통해 본 재벌家 트랜드는...다양성

center
SBS '풍문으로 들었소'가 방영과 동시에 연일 화제가 되고 있다. 이 시대 ‘갑’과 ‘을’의 모습을 풍자하며 배우들의 뛰어난 연기력과 스타일리시한 패션도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초상류층 사회를 여과 없이 보여주고 있는 드라마 '풍문으로 들었소'에서 주인공들이 보여주는 럭셔리한 스타일을 살펴보자.

'풍문으로 들었소' 유준상은 다양한 수트 스타일을 선보이며 수트의 정석을 선보이고 있다. 때로는 클래식한 더블 브레스트로 진중하고 무게감 있는 가장의 모습을 표현하고, 싱글 브레스트 수트를 입고 세련되고 도시적인 변호인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지난 '풍문으로 들었소' 방송에서 착용한 더블 브레스트 수트는 슬림한 실루엣을 강조하는 스타일로 한층 ‘젊어진 클래식’을 표현하여 남성의 절제미와 클래식함을 선사했다. 또한 이번 시즌 트렌드로 떠오른 핀 스트라이프 패턴을 활용한 수트도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풍문으로 들었소' 유호정은 상대역인 유준상만큼 클래식하면서 고급스러운 페미닌 룩을 선보이고 있다. 유호정은 역할에 맞게 각종 명품 제품을 홈웨어부터 포멀한 스타일까지 활용해 화제가 됐다. 지난 방송에서 유호정은 플로랄 패턴이 돋보이는 싱글 코트와 클래식한 토트백을 더해 봄에 어울리는 컬러풀한 스타일을 선보였다.

'풍문으로 들었소' 유호정은 여성스러운 멋을 살리기 위해 레이스 트렌치 코트나 스커트 등을 착용하기도 하고, 상류층 모임에서는 도회적이고 카리스마 있는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모노톤 의상과 아이템을 주로 선택하기도 했다.

하루 아침에 상류층 사회로 진입하게 된 '풍문으로 들었소' 고아성은 처음에는 본인 캐릭터에 맞는 수수하고 청초한 캐주얼 스타일을 보여줬지만, 회를 거듭할수록 상류층 사회에 적응하고 권력의 맛에 빠져 들면서 그에 어울리는 럭셔리한 아이템을 활용해 이미지 변신을 꾀하고 있다.

'풍문으로 들었소' 고아성은 럭셔리한 여성미를 강조한 원피스를 주로 입는데, 컬러 역시 계절과 어울리는 화이트, 파스텔톤 등을 선택한다. 고아성은 페미닌한 스타일이 강조된 브랜드를 선택해 젊고 감각 있는 재벌가 며느리 스타일을 연출하고 있다.

이민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