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비스트, 中 첫 현지 팬미팅 'in 상하이' 개최

공유
0


비스트, 中 첫 현지 팬미팅 'in 상하이' 개최

center
비스트
그룹 비스트가 데뷔 후 첫 중국 현지에서 팬미팅을 개최해 팬들의 반응이 뜨겁다.

비스트는 오는 25일 중국 상해에 위치한 상해 대무대에서 현지 첫 공식 팬미팅 ‘2015 비스트 팬미팅 in 상하이’를 개최하고 현지 팬들과 만난다.
그 동안 비스트가 공연 및 국제 행사참석을 위해 중국을 방문했던 적은 다수 있지만 이처럼 자신들의 이름을 내걸고 중국에서 정식 팬미팅을 진행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 약 4천 석 규모로 진행될 비스트의 이번 상해 팬미팅은 약 90분에 걸친 시간동안 비스트 멤버들의 솔직, 담백한 매력들을 만나볼 수 있는 자리가 될 전망이다.

특히 이날 비스트는 데뷔 6년간의 대표곡들로 꾸민 화려한 퍼포먼스 무대들은 물론 현장을 찾은 관객들과 함께하는 스페셜 팬 이벤트 진행을 통해 현지 팬들과 한층 더 가까운 소통의 장을 만들어갈 예정. 그 동안 중국 현지 팬들을 중심으로 비스트의 중국 내 공연 및 팬미팅에 대한 문의가 꾸준히 이어져왔던 만큼 이번 비스트의 상해 팬미팅이 긴 시간 기다린 중국 팬들의 갈증을 시원하게 날려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비스트는 올 1월 국내 공식 팬미팅을 시작으로 3월, 태국 방콕에서 4천석 규모의 현지 팬미팅을 완벽히 성료하며 아시아 넘버원 케이팝 아티스트로의 위상을 증명한 바 있다. 또한 4월 25일 상해 팬미팅을 시작으로 대륙시장 공략의 포문을 열게 된 비스트는 앞으로 다양한 중국어권 국가들을 배경으로 차츰 그 활동무대를 넓혀 갈 예정.

더불어 한류 아티스트 최초로 일본 내 자체레이블 ‘비스트 뮤직’ 설립을 발표한 비스트는 발매마다 일본 현지의 아이튠즈 차트 1위의 성적을 거둔 가운데 오는 5월 일본 요코하마, 오사카, 나고야, 후쿠오카 등 주요 4개 도시에서도 대규모 팬미팅 개최를 확정한 바 있다.
박현아 기자 scarfa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