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타오 아버지 엑소 탈퇴 요구 ‘아들은 싫다는데 왜?’ 엇갈린 부정

공유
0


타오 아버지 엑소 탈퇴 요구 ‘아들은 싫다는데 왜?’ 엇갈린 부정

center
사진=타오 엑소 탈퇴설
그룹 엑소의 타오의 아버지가 SM에 아들의 탈퇴를 요구했다는 글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23일 중국 SNS 시나에는 타오의 아버지가 SM을 상대로 타오의 탈퇴를 요구하는 글을 게재했다.

타오의 아버지는 “황쯔타오의 아버지입니다”라고 시작한 글에서 아들이 아육대 녹화 중 부상을 당한 사실을 언급하면서 아들의 건강을 위해 어려운 결정을 할 수 밖에 없는 속사정을 밝혔다.

타오의 아버지는 “이런 결정을 내려 매우 가슴 아프다”면서도 “한국 아이돌과 타오의 건강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한다면 망설이지 않고 타오의 건강을 택하겠다”고 부정을 드러냈다.

그는 “타오를 간곡히 설득해봤지만 아직도 타오는 이런 이기적인 아버지를 이해해주지 않는다”면서 타오 자신은 탈퇴를 반대하고 있음을 암시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회사와 엑소 멤버들에게 미안하고 고맙다. 회사가 지금까지 타오를 보살펴준 것에 대해 고맙게 생각한다. 동시에 타오를 좋아해 준 팬들과 엑소 팬들에게도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앞서 중국 매체들은 지난 16일 타오가 SM에 계약을 요청하기로 했다면서 탈퇴설을 보도했지만 타오는 이를 즉각 부인했다.

SM엔터테인먼트도 “타오 탈퇴설은 사실무근이다”고 보도를 일축했다.

타오의 탈퇴설에 대해 네티즌들은 “타오, 무슨일이야?”, “타오, 아들이 싫다는데 아버지가?”, “타오, 이건 또 무슨 꼼수야?”, “타오, 일단 회복부터” 등의 다양한 의견을 보이고 있다.
김주희 기자 kjh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