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타오, 지속된 중국인 멤버 탈퇴 논란 원인은 부상과 부당대우? "3년간 허리,신체,다리 부상 등 셀수 없이 다쳐"

공유
0


타오, 지속된 중국인 멤버 탈퇴 논란 원인은 부상과 부당대우? "3년간 허리,신체,다리 부상 등 셀수 없이 다쳐"

center
타오
그룹 엑소 타오의 부친이 소속사 SM을 상대로 타오의 탈퇴를 요구해 눈길을 모으고 있다.

22일 타오의 부친은 웨이보를 통해 “타오를 지켜봐주시는 여러분 안녕하세요. 저는 타오의 아버지입니다”라는 글을 시작으로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내 결정이 많은 사람들에게 상처가 될 수 있다는 것을 알고있다. 아들 타오에게도 그럴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타오가 3년의 시간동안 크고 작은 상처가 있었다. 허리부상, 신체부상, 다리부상 등 셀수 없다. 그 아이가 무대를 할때면 혹시나 예전 상처가 심해질까 불안해한다”며 “타오가 부상을 당한 후 치료를 위해 중국을 그를 데려올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타오는 회사의 지지를 받지 못했고 오히려 몸에 부상을 입었습니다. 온갖시련을 겪고 저는 타오를 집에 데려와 치료하기를 결정했지만 이미 최상의 치료시기를 놓쳤다”라고 말하며 회사에 대한 불만을 표출했다.

그는 “부모에게는 자식의 건강만큼 중요한 건 없다. 우리의 1순위는 아들의 건강과 평안이다. 마지막으로 회사와 엑소 멤버들에게 미안하고 고맙다. 회사가 지난 3년간 타오를 향한 보살핌과 관심에 감사드린다. 또한 타오를 좋아해주는 팬과 엑소의 팬에게 미안함을 표한다”며 타오의 탈퇴 의사를 표했다.

앞서 지난 16일 중국 동영상 사이트 아이치이는 타오가 이미 SM에 계약을 해지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확인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당시 SM 측은 “타오 탈퇴설은 사실무근이다”고 루머를 일축했다.

한편 네티즌들은 "타오, 계속 다치면 부모로서 마음 아프긴 하지" "타오, 몸을 조심하길" "타오, 탈퇴하지 마요~" "타오, 엑소 그냥 한국인으로 가~"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홍가희 기자 hkh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