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아동 행복감 최저'...원인은 비교당하는 사회 분위기 '1위 국가는 어디?'

기사입력 : 2015-05-18 20:06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네팔과 에티오피아의 아동이 한국의 경제력 보다 낮음에도 한국 아동보다 행복을 더 느끼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제구호단체 세이브더칠드런과 서울대 사회복지연구소는 ‘아동의 행복감 국제 비교연구’ 결과 우리나라 아동의 주관적 행복감이 조사 대상 12개국 아동 가운데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18일 전했다.

조사는 한국을 비롯해 루마니아 콜롬비아 노르웨이 이스라엘 네팔 알제리 터키 스페인 에티오피아 남아프리카공화국 독일 등 12개국 아동 4만2567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한국 아동의 연령별 평균은 10점 만점에 각각 8.2점(8세), 8.7점(10세), 7.4점(12세)로 전체 최하위를 기록했다. 또한 주관적 행복감도 한국 아동의 연령별 평균은 10점 만점에 각각 8.2점(8세), 8.7점(10세), 7.4점(12세)로 전체 최하위를 기록해 눈길을 끌었다. 국가별로는 루마니아(9.6점, 9.3점, 9.1점) 아동의 행복감이 가장 높았다. 이어 콜롬비아(9.6점, 9.2점, 8.8점), 노르웨이(8.8점, 8.9점, 8.7점) 등 순이었다. 한국 아동의 행복감은 경제 발전 수준이 낮은 네팔(8.4점, 8.6점, 8.5점), 에티오피아(8.2점, 8.6점, 8.3점)보다도 낮은 수준으로 조사됐다.

이에 책임연구자인 이봉주 서울대 사회복지학과 교수는 “한국 아동의 외모와 성적에 대한 만족감이 크게 낮다. 이는 부모와 사회가 정한 기준에 맞추느라 늘 남과 비교하는 분위기에서 아이들이 위축된 결과로 보여진다”고 설명했다.

한편 '한국 아동 행복감 최저' 소식을 들은 네티즌들은 "'한국 아동 행복감 최저', 안타까워" "'한국 아동 행복감 최저', 씁쓸" "'한국 아동 행복감 최저', 힘내라" "'한국 아동 행복감 최저', 바뀌어야돼" "'한국 아동 행복감 최저', 안타까운 소식이네" 등의 반응을 보
박효진 기자 phj001@ 박효진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