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미생' 작가 윤태호, ‘허영만展’에서 문하생 시절 그림 전시

공유
0


'미생' 작가 윤태호, ‘허영만展’에서 문하생 시절 그림 전시

center
윤태호 작 '망치'
[글로벌이코노믹 노정용 기자] '미생'의 작가 윤태호가 만화가 허영만 선생 문하생 시절에 그린 그림이 서울 예술의전당에서 열리는 '허영만展-창작의 비밀'에 공개돼 관심을 모으고 있다.

1988년부터 허영만 화실에서 2년을 함께한 윤태호의 작품은 서울 예술의전당에서 열리는 '허영만展-창작의 비밀'의 ‘사제전’ 코너에 공개되어 있다. 여기에는 윤태호의 ‘미생’ 시절을 실제로 그렸던 <벽>, <망치> 컷들과 지금의 윤태호를 있게 한 <이끼>, <미생>, <파인>의 원화가 전시되어 있다.

center
윤태호 작 '벽'
윤태호는 "내 피와 테마를 만든 것은 허영만이다"라고 할 정도로 허영만 문하생 시절 많은 부분 영향을 받은 제자 중 한 사람이다. 문하생 기간 동안 허영만의 만화 철학과 태도를 흡수했는데, 밀도감이 있는 그의 작품 속 대사나 연출에서 잘 나타나고 있다. 또한 허영만이 제자 윤태호의 작품으로부터 감명받아 칼라공부를 시작하게 된 계기 등 재미있는 에피소드도 전시장에서 확인해 볼 수 있다.

한편 윤태호는 지난 18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에 스승 허영만과 동반 출연해 화제가 되었다. 윤태호는 방송을 통해 강남역 앞에서 노숙하다 허영만을 만나게 된 운명적 만남부터 문하생 시절 스승 허영만에게 크게 혼났던 이야기 등 대표 만화가로 성장하는 데 밑거름이 된 다양한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노정용 기자 noj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