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금주의 미술산책(11)] 미술과 손잡는 럭셔리 브랜드, 예술이 되다

기사입력 : 2015-06-12 13:34 (최종수정 2017-02-08 22: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지난 달 럭셔리 브랜드 살바토레 페라가모가 ‘붉은 산수(Between Red)'로 유명한 한국 작가 이세현과 함께 협업하여 실크 스카프를 만들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이탈리아를 대표하는 패션 브랜드와 이세현 작가의 붉은 산수화와의 만남…. 참 흥미롭다. 사실 럭셔리 브랜드와 한국 작가와의 협업은 매우 드물지만 해외 유명 작가들과의 협업 사례는 적지 않다.

루이비통의 모노그램 가방을 벚꽃과 체리 패턴으로 꾸민 무라카미 다카시, 키치한 무늬가 가득히 프린트 된 스텔라 매카트니의 드레스를 탄생시킨 제프 쿤스 등이 그 예이다. 협업의 형식이 아니더라도 다양한 럭셔리 브랜드의 디자이너들이 미술 작품에 영감을 얻고 그 자체를 브랜드의 콘셉트로 내걸기도 한다. 돌체 앤 가바나는 이탈리아 남부 도시인 시칠리아의 문화와 이탈리아 중세 미술 작품에 영감을 받은 디자인을 선보이는 것으로 유명하다. 프라다와 질샌더 역시 마크 로스코의 강렬하고 감각적인 색상에 영감을 받은 옷들을 선보인 적이 있다.

center
작가 이세현이 패션브랜드 페라가모와 협업을 한다.
젊은 작가들을 선정하여 후원하는 방법으로 미술과 손잡는 브랜드도 있다. 지난 5월 초 에르메스 코리아는 제16회 에르메스 재단 미술상 수상자로 미술작가 정금형을 선정했다. 프랑스를 대표하는 럭셔리 브랜드 에르메스는 3년에 한번 씩 젊은 디자이너들을 대상으로 주최하는 디자인상인 '에밀 에르메스 상', 에르메스 장인들의 기술과 현대 미술가들의 창작 사이에서 연결고리를 만들어보고자 예술가들에게 작업공간을 제공하는 ‘아티스트 레지던스 프로그램’, 그리고 한국의 젊은 미술가들을 대상으로 작업을 후원하고 전시를 열어주는 ‘에르메스 재단 미술상’ 등 다양한 미술 관련 후원활동을 해오고 있다. 특히 에르메스 재단 미술상은 외국 기업들 중 유일하게 에르메스가 한국의 아티스트만을 대상으로 한 후원 프로그램을 운영한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

미술관이나 특정한 미술 전시를 후원하는 컬처 스폰서 프로그램(Culture Sponsor Program)을 통해 미술과 가까워지는 브랜드들도 있다. 2013년 크리스찬 디올은 구겐하임 미술관의 메인 스폰서가 된 적이 있다. 무슈 디올은 실제 23살의 나이에 갤러리를 열어 다양한 아티스트를 소개하며 예술적인 삶을 살았는데 이러한 창시자의 가치관이 지금의 구겐하임미술관을 있게 한 전설적인 컬렉터 페기 구겐하임의 그것과 맞다고 판단한 것이다. 셀린느 역시 모마(MoMA)에서 열리는 독일 아티스트 이사 겐즈켄(Isa Genzken)의 전시회를 후원한 적이 있다. 이사 겐즈켄의 독특하고 과감한 작품세계가 셀린느의 브랜드 컨셉과 일맥상통한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디올의 경우 2012년 오르세 미술관과 함께 인상주의 작품들과 실제 19세기 디올의 드레스 및 다양한 의복들을 함께 보여주는 전시를 주최하여 프랑스 패션의 역사와 아름다움을 고스란히 간직한 브랜드라는 이미지를 굳히기도 했다.

center
브랜드가 자체적으로 미술관을 설립하는 경우도 있다. 작년 10월, 루이비통은 파리 아클리마타시옹 공원 내에 루이비통 미술관, ‘창조를 위한 루이비통 재단(The Louis Vuitton Foundation for Creation)’을 열었다. 루이비통, 펜디, 쇼메 등 60개의 유명 브랜드를 소유한 LVMH 그룹의 베르나르 아르노 회장은 이미 상당한 미술 애호가로 정평이 나있다. 이제 누구든 그의 수많은 현대 미술 컬렉션을 유명 건축가 프랭크 게리가 설계한 멋진 미술관에서 만날 수 있게 된 것이다. 구찌, 이브생로랑 등의 브랜드를 소유하고 있는 커링(Kering) 그룹 역시 베네치아에 '팔라조 그라시(Palazzo Grassi)'와 '푼타 델라 도가나(Punta della Dogana)' 두 미술관을 설립했다. 소장품을 전시하는 미술관의 형태는 아니더라도 매장 자체를 전시장의 형태로 만들거나 패션쇼나 론칭쇼를 전시회처럼 기획하는 경우도 많다.

이 외에도 로마의 트레비 분수를 복원하는 프로젝트를 추진하며 31억 원을 지원한 펜디, 밀라노에 재단을 만들어 세계적 예술가들의 전시를 기획해온 프라다, 다양한 미술 전시 뿐 아니라 신진 아티스트들을 위한 멘토링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현대미술재단을 운영하는 까르띠에 등 다양한 브랜드들이 예술과 손잡으며 문화적인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흔히 ‘명품(名品)’이라 불리는 제품을 생산하는 고급 브랜드들은 자신들의 오랜 역사와 전통, 예술성을 강조하며 ‘명품’을 벗어나 하나의 ‘예술’이 되고자 한다. 다양한 형태로 미술과 손을 잡고 각자의 브랜드에 문화·예술의 가치를 부여하는 것이다. 럭셔리 브랜드와 미술의 만남! 이것은 때로는 디자이너의 영감을 돋우는 에너지이자 브랜드 가치를 높이는 확실한 마케팅 전략이다. 패션을 만드는 예술, 예술을 만드는 패션…. 이 흥미로운 관계가 또 어떻게 발전될지 기대해보자.
강금주 이듬갤러리 관장 강금주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