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강금주의 미술산책(17)] 위대한 유산, 베르사유 궁전과 현대미술의 만남

공유
1


[강금주의 미술산책(17)] 위대한 유산, 베르사유 궁전과 현대미술의 만남

center
아니쉬 카푸어
최근 베르사유궁전 정원에 설치되어 있던 작품 'Dirty Corner'에 노란색 페인트가 뿌려져 있어 논란이 되었다. 이것은 2015년 베르사유 궁전 현대미술 전시의 초청을 받은 아니쉬 카푸어(Anish Kapoor)의 작품에 대한 테러였다. 왕궁 건물 맞은편에 설치된 이 작품이 루이 16세의 부인이었던 마리 앙투아네트의 성기를 표현한 것이라는 여론 때문에 이 전시는 시작부터 도마 위에 올랐다.

인도 출신의 아니쉬 카푸어는 영국 최고의 현대 미술상인 터너상을 받고 현재 세계적인 거장으로 우리나라에서도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작가다. 아니쉬 카푸어 작품과 전시에 쏟아지는 많은 관심은 이제 미술계에서는 당연한 일이지만, 이번 논란은 베르사유 궁전에서 열리는 전시라는 특수성으로 인해 더욱 두드러진 것이 아닌가 싶다.
center
무라카미 다카시
center
무라카미 다카시
베르사유 궁전은 원래 루이 13세가 지은 사냥용 별장이었으나 17세기 루이 14세의 명령으로 정원을 꾸미고 건물을 증축시켜 화려한 궁전으로 다시 태어난다. 프랑스 바로크 건축양식의 정수를 보여주는 세계문화유산이기도 하다. 베르사유 궁전은 그 자체만으로도 프랑스 왕족의 문화를 상징하는 훌륭한 건축물이지만, 세계 각국의 젊은 관람객을 지속적으로 끌어들이기 위해 참신한 변화가 필요하다고 생각하여 2008년부터 세계적으로 유명한 아티스트를 초청해 현대미술 전시를 매년 열고 있다.

이 미술 전시는 개인전 형식으로 주로 여름부터 가을까지 몇 개월 간만 진행된다. 2008년 세계적으로 가장 많은 논란을 불러일으키는 아티스트인 제프쿤스(Jeff Koons)를 시작으로, 2009년 자비에 베이앙(Xavier Veilhan), 2010년 무라카미 다카시(村上 隆), 2011년 베르나르 브네(Bernard Venet), 2012년 조안나 바스콘셀로스(Joana Vasconcelos), 2013년 주세페 페노네(Giuseppe Penone)가 선정되어 많은 관람객들이 베르사유를 찾았다. 특히 2014년에는 이우환이 초청되어 한국 관람객들의 성원과 관심이 남달랐다.

center
베르나르 브네
center
아니쉬 카푸어
하지만 프랑스인들에게는 자존심과도 같은 베르사유 궁전에서 열리는 전시회인 만큼 매 전시마다 다양한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2008년 제프 쿤스의 전시회 당시에는 루이 14세의 후손이 가문의 명예를 훼손하는 전시라며 소송을 제기하기도 했다. 2010년에는 무라카미 다카시의 팝아트 작품을 본 프랑스의 보수주의자들이 역사에 대한 모욕과 불명예라며 집단으로 반발하는 사태도 있었다. 키치아트(Kitch Art)와 섹슈얼한 작품으로 유명해진 제프쿤스와 일본 만화 풍의 작품을 선보이는 무라카미 다카시는 기존 미술계에서도 특유의 발칙함으로 많은 논란을 불러일으켰던 작가들이지만 세계적인 문화유산인 베르사유 궁전에서 열리는 개인전이었던 만큼 당시 이들에 대한 관심은 매우 뜨거웠다.

center
이우환
center
제프 쿤스
center
조안나 바스콘첼로스
'태양왕'의 정기가 아직도 느껴지는 것만 같은 정원에 아니쉬 카푸어의 거대한 쇳 덩어리 작품이 놓이고, 17세기 바로크와 로코코 양식이 절묘하게 어우러진 우아한 방 안에 무라카미 다카시의 알록달록 일본 만화 캐릭터 작품이 놓인다. 장엄한 건축양식을 자랑하는 베르사유 궁전. 탄성이 절로 나오는 섬세한 장식들과 역사가 깃든 공간들을 배경으로 현재 가장 핫한, 현대미술의 최전선에 있는 작가들의 전위적인 작품이 전시되는 것. 이것을 우리는 어떠한 시각으로 보아야 할까. 누군가에게는 그것이 위대한 문화재와 천박한 오브제의 어울리지 않는 조합이자 과거에 대한 모욕으로 보일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어쩌면 그것은 다 똑같은 문화와 미술작품으로, 서로 다른 시대에 태어난 예술들의 극적인 상봉일지도 모른다. 17세기 예술과 21세기 예술의 만남. 결국 우리에게는 이 모든 것이 위대한 유산이다.
강금주 이듬갤러리 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