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칼텍스 추락과 골드만삭스· 미쓰비시, 슈퍼 대기업 포춘500 대해부 ⑫

기사입력 : 2015-08-13 00:11 (최종수정 2017-02-07 00:36)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글로벌이코노믹 김재희 기자]
2015년 슈퍼 대기업 포춘500 대해부 ⑫

276~310위

center
GS 칼텍스의 포춘500 랭킹이 무려 42단계나 떨어졌다. GS칼텍스외 엇비슷한 글로벌 기업은?


한국의 GS칼텍스가 302위를 기록했다.

1년전의 260위에 비해 무려 42계단 떨어졌다.

유가하락으로 경영이 전반적으로 부진했다.

매출은 8% 감소했다.

이익은 288% 줄었다

이에 반해 GS칼텍스의 맞수로 불려왔던 금융계의 황태자 골드만 삭스는 포천500 글로벌랭킹 278위에 올랐다.

그 전해의 270위에서 여덟 계단 추락했다.

떨어지기는 했지만 GS 칼텍스에 비하면 소폭이다.

포춘500 순위에서 가장 결정적인 요소인 매출에서 골드만삭스는 전년대비 1% 감소했다.

골드만삭스는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를 야기한 장본인으로 지목된 회사다.

이후 미국인들이 가장 싫어하는 회사 랭킹에서 선두권을 형성하고 있다.

그러한 여파로 매출이 준 것으로 보인다.

반면 이익은 5%늘어났다.

매출은 줄어도 짭짤한 수익을 올렸다는 의미다.

골드만삭스는 4개 영역으로 나뉜다.

제 1영역이 투자은행업무이다.

여기서는 기업 인수합병과 분할 그리고 경영권 방어 등을 수행한다.

제 2영역은 투자와 대출업무다.

기업이 발행한 채권을 사들이는 방식으로 자금을 지원하고있다.

채권을 매입하는 행위가 은행 입장에서는 투자로 잡힌다.

바로 이 점 때문에 채권매입을 흔히 은행의 투자업무라고 부른다.

물론 바로 돈을 빌려주기도 한다.

투자와 대출에 소요되는 돈은 일반 고객으로부터 끌어 모은다.

펀드를 만들어 자금을조달하는 것이다.

주식과 부동산은 물론이고 경제적 가치가 있는 것이면 종목을 가리지 않고 투자한다.

제3의 영역은 투자운영 업무다.

기업이나 고액재산가로부터 돈을 맡아 대신 관리해주는 것이다.

포트폴리오 관리, 브로커리지, 재무컨설팅, 자산관리 자문 등이다.

제 4영역은 기관투자가 서비스다.

국민연금과 국부펀드 또는 건강보험공단 등의 재산을 관리해주는 것이다.

국가 재정도 맡아 운영해준다.

골드만삭스는 1869년 출범했다.

글로벌 금융위기 직전에 부채담보부증권(CDO)을 팔면서 사실을 허위로 기재해 소비자들을 속인 사실이 드러났다.

그로 인해 월스트리트를 점령하라는 시위 당시 군중들이 제일 먼저 찾은 곳이 바로 골드만삭스 빌딩이었다.

일본 미쓰비시 전자와 도요타의 방계기업인 자동차 부품회사 덴소가 골드만삭스와 엇 비슷한 랭킹에 올라있다.

미쓰비스는 유독 한국인 징용사실을 인정하지 않는 미쓰비시그룹의 계열사다.

캐나다에서 웨스턴 유통을 비롯한 3개의 기업이 이 그룹에 동시에 이름을 등재했다.

미국 뉴욕라이프와 오라클 그리고 독일의 루프트한자 항공 등도 주목할 만한 기업이다.


276. 중국 Sinopharm Beijing, China Pharmaceuticals

277. 미국 HCA Holdings HCA Nashville, TN Health Care: Medical Facilities

278. 미국 골드만삭스 Goldman Sachs Group GS New York, NY Commercial Banks

279. 미국 Tesoro TSO San Antonio, TX Petroleum Refining

280. 인도 Bharat Petroleum Mumbai, India Petroleum Refining


281. 중국 China Minsheng Banking CMAKY Beijing, China Banks: Commercial and Savings

282. 홍콩 Jardine Matheson JMHLY Hong Kong, China Specialty Retailers

283. 스페인 Iberdrola Bilbao, Spain Utilities

284. 스위스 ABB ABB Zurich, Switzerland Industrial Machinery

285. 독일 루프트한자 Lufthansa Group DLAKY Cologne, Germany Airlines


286. 미국 Liberty Mutual Insurance Group Boston, MA Insurance: Property and Casualty

287. 캐나다 Weston WNGRF Toronto, Ontario, Canada Food and Drug Stores

288. 중국 Sinomach Beijing, China Industrial Machinery

289. 스위스 Credit Suisse Group CS Zurich, Switzerland Banks: Commercial and Savings

290. 일본 Tokio Marine Holdings TKOMY Tokyo, Japan Insurance: Property and Casualty


291. 일본 미쓰비시 전자 Mitsubishi Electric MIELY Tokyo, Japan Electronics, Electrical Equip.

292. 독일 Talanx Hanover, Germany Insurance: Property and Casualty

293. 일본 덴소 Denso DNZOY Kariya, Japan Motor Vehicles and Parts

294. 미국 United Continental Holdings UAL Chicago, IL Airlines

295. 독일 DZ Bank Frankfurt, Germany Banks: Commercial and Savings


296. 중국 Shanghai Pudong Devel. Bank Shanghai, China Banks: Commercial and Savings

297. 미국 뉴욕 라이프 New York Life Insurance New York, NY Insurance: Life, Health (Mutual)

298. 캐나다 Power Corp. of Canada Montreal, Quebec, Canada Insurance: Life, Health (stock)

299. 캐나다 로열 뱅크 Royal Bank of Canada RY Toronto, Ontario, Canada Banks: Commercial and Savings

300. 미국 오라클 Oracle ORCL Redwood City, CA Computer Software


301.영국 Sainsbury's JSAIY London, Britain Food and Drug Stores

302.한국 GS Caltex Seoul, South Korea Petroleum Refining

303.영국 Royal Bank of Scotland Group Edinburgh, Britain Banks: Commercial and Savings

304. 중국 Bohai Steel Group Tianjin, China Metals

305. 캐나다 Alimentation Couche-Tard ANCUF Laval, Quebec, Canada Specialty Retailers



306. 미국 모건 스탠리 Morgan Stanley MS New York, NY Commercial Banks

307. 일본 Idemitsu Kosan IDKOY Tokyo, Japan Petroleum Refining

308. 스위스 UBS Group UBS Zurich, Switzerland Banks: Commercial and Savings

309. 영국 GlaxoSmithKline GSK Brentford, Britain Pharmaceuticals

310. 이탈리아 Poste Italiane Rome, Italy Mail, Package, and Freight Delivery

[계속]
김재희 기자 tiger8280@ 김재희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해외화제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