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텔, “2020년까지 AI칩 성능 100배 향상”

인텔너바나로 AI분야 리브랜딩...내년초까지 구글 텐서플로에 최적화 하겠다

기사입력 : 2016-11-21 15:12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인텔코리아 나승주 상무가 21일 서울 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인텔의 AI 사업 전략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인텔코리아
[글로벌이코노믹 이재구 기자] “오는 2020년까지 인공지능(AI)의 학습 능력을 100배 향상시킬 것이다. 내년 1분기까지 구글과 협력, 인텔 아키텍처에 구글 (딥러닝엔진) 텐서플로를 최적화하는 작업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인텔코리아는 21일 서울 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최근 인수한 인공지능(AI)전문업체 너바나(Nervana)를 주축으로 AI칩 기술혁신에 나서겠다고 발표했다. 이날 행사는 지난 17일(현지시간) 미국에서 공개된 사업 전략을 설명하기 위해 마련됐다.

■인텔, AI분야 사업진출 본격화 선언...인텔너바나 칩 브랜딩

나승주 인텔코리아 상무는 “인텔의 전략은 기기부터 데이터센터까지 기업의 전체 사업 영역에서 AI활용을 확대하고 성능을 향상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인텔은 기존 제온파이 프로세서에 최근 인수한 너바나 시스템즈의 인공지능(AI) 기술을 접목한다. 인텔은 “오는 2020년까지 AI가 학습하는 데 걸리는 시간을 현재의 그래픽칩(GPU)기반 AI칩 경쟁사 엔비디아칩의 100분의 1 수준(성능 100배 향상)으로 줄일 것”이라고 말했다.

인텔의 AI사업 본격 진출 선언은 인텔 제온칩과 최근 인수한 너바나시스템즈 기술을 합친 인텔너바나 AI프로세서를 축으로 하고 있다. 여기에 역시 최근 인수한 인지플랫폼 기술 회사 샤프론의 기술, 최첨단 컴퓨터 비전 솔루션업체 모비디우스 기술이 결합된다.

■인텔 AI프로세서 로드맵은?

인텔은 내년 상반기 첫 번째 AI용 프로세서(코드명 레이크 크레스트 Lake Crest)를 테스트한 후 내년 말에 주요 고객에게 제공할 예정이다.

또 내년에는 기존프로세서보다 성능을 4배 향상시킨 제온 파이(Xeon Phi)프로세서(코드명 나이츠 밀·Knights Mill)도 출시한다. 이를 바탕으로 딥러닝에 적합한 AI용 나이츠 크레스트(Knights Crest)프로세서도 선보인다.

인텔은 구글과도 전략적 제휴를 맺고 클라우드 성능 향상 및 인공지능 기술 혁신에 나서게 된다.

인텔은 17일 미국 AI전략 발표행사에서 구글과 전략적 제휴를 발표하고 구글의 오픈소스 텐서 플로(Tensor Flow)라이브러리를 인텔 아키텍처에서 최적화해 나가는데 협력키로 했다.

텐서플로는 컴퓨터가 사람처럼 스스로 생각하고 학습하는 기술인 딥러닝을 돌리게 하는 프로세스 엔진로서 구글의 다양한 서비스와 제품들에 사용되고 있다. 이재구기자 jklee@
이재구 기자 jklee@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IT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