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방패’ 내세운 시리아 반군…유엔 안보리, 알레포 사태 긴급회의 연다

기사입력 : 2016-12-16 10:17 (최종수정 2016-12-16 11:03)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시리아 정부군이 반군 주둔지인 알레포를 제압하는데 성공했지만 내전은 종식되지 않고 있다 / 사진=AP 뉴시스
[글로벌이코노믹 이동화 기자] 휴전 합의를 무시한 시리아군과 반군의 교전이 재개되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알레포 사태를 논의하기 위해 비공개 긴급회의를 연다고 밝혔다.

16일(현지시간) AF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이번 회의는 안보리 상임이사국인 프랑스의 요청에 의한 것으로 알레포에서 민간인 구호를 하게 위한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3일 러시아군의 공습 지원을 받은 시리아군이 반군 세력이 지배하던 알레포 지역 탈환에 성공하며 주민들과 반군의 알레포 외곽 철수에 합의했지만 다음날 공습이 재개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통신은 시리아 정부 측 정보통의 말을 인용해 “시리아 정부가 새로운 합의를 부인하고 있다”고 전했다. 재영 NGO ‘시리아 인권 감시단’(Syrian Observatory for Human Rights) 역시 “반군과 주민들이 철수를 기다리고 있었지만 이 지역에 정부군의 포탄이 떨어졌다”고 휴전 합의가 이뤄지지 않고 있음을 시사했다.

이와 관련, AP통신은 시리아군과 반군의 교전이 재개되면서 민간인 피해가 우려된다고 보도했다.

이미 유엔이 여성 11명과 어린이 13명 등 적어도 82명의 민간인이 살해됐다는 보고를 받았다고 밝힌 데 이어 15일 알레포 포격으로 어린이 2명을 포함한 4명의 민간인이 숨진 것으로 전해졌다.

통신은 “러시아와 시리아는 민간인 대피가 순조롭게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지만 사실이 아니다”라며 “주민들의 공포가 더 커지고 있다”고 전다.

유엔 조사위원회는 반군들이 알레포를 탈출하려는 시민들을 막고 그들을 ‘인간 방패’로 이용하고 있다는 보고를 받았다며 사태의 심각성을 강조했다.

이동화 기자 dhlee@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국제기구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