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러시아서 보드카 대신 메틸 알코올 함유 로션 마신 주민 26명 사망

공유
1


러시아서 보드카 대신 메틸 알코올 함유 로션 마신 주민 26명 사망

[글로벌이코노믹 노정용 기자] 러시아 시베리아 도시 이르쿠츠크에서 비싼 보드카 대신 메틸 알코올이 함유된 피부 보습용 로션을 마신 현지 주민 20여 명이 집단으로 사망했다.

타스통신을 인용해 보도한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르쿠츠크 검찰은 19일(현지시간) "현재까지 가짜 술을 마시고 숨진 주민이 26명으로 파악됐다"며 "사고 구역 아파트들을 실사하고 있어 피해자는 더 늘어날 수 있다"고 전했다.
이르쿠츠크 노보레니노 구역 주민들은 로션 제품 '보야리쉬닉'을 마신 후 17일부터 이틀 동안 단체로 중독 증세를 보여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로션 제품에는 메틸 알코올과 냉동 방지제 등이 함유돼 있다.

피해자들은 30~35세 사이의 남녀 주민들로 그동안 비싼 보드카 대신 값이 싼 알코올 함유 화장품이나 향수 제품 등을 보드카 대용으로 마셔온 것으로 전해졌다.

수사당국은 관련 제품을 판매한 판매상 2명을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노정용 기자 noj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