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정유년 행운 가져다주는 '복닥福닭展'…한상윤, 2일 장은선갤러리 초대전 개막

공유
0


정유년 행운 가져다주는 '복닥福닭展'…한상윤, 2일 장은선갤러리 초대전 개막

center
한상윤 작 '꿏닭', 10F, 화선지에 수묵채색
[글로벌이코노믹 노정용 기자] 2017년 정유년(丁酉年) '붉은 닭의 해'를 맞아 벽사와 길상을 상징하는 닭을 주제로 한 '복닥福닭展'이 열린다.

'황금돼지 시리즈'로 화단의 주목을 받아온 한국화가 한상윤은 내년 1월 2일부터 1월 14일까지 서울 종로구 인사동 장은선갤러리에서 닭의 힘찬 모습을 묘사한 신작 20여점을 전시한다.

길조로 불리는 닭은 다섯 가지 덕이 있다. 머리에 볏은 문(文)을, 발은 내치기를 잘한다 하여 무(武), 적과 용맹히 싸우므로 용(勇), 먹이가 있으면 자식과 무리를 불러 먹인다 하여 인(仁)이 있다 하였고, 하루도 거르지 않고 시간을 알려주니 신(信)이 있다고 한다.
끊임없는 창작에 대한 열정을 보여온 작가는 이처럼 나쁜 기운을 몰아내고 새벽을 알리는 복(福)의 기운을 가득 품은 닭 작품들을 새롭게 선보인다.

작가 한상윤은 이번에는 수묵채색의 닭 그림을 작업하며 한국화가로서 한 단계 더 도약하려 한다. '복닥福닭展'에서 첫 선을 보이는 작품들은 작가의 발랄하면서도 신중한 면모가 잘 드러나는데 꽃송이가 달콤한 향기를 전하는 배경을 바탕으로 꼿꼿이 세운 붉은 벼슬, 힘찬 눈빛과 발걸음 등 당당한 닭의 표정과 모습의 묘사는 기운생동하다.

center
한상윤 작 '꿏닭', 10F, 화선지에 수묵채색
center
한상윤 작 '닭의 시대', 30F(변형), 화선지에 수묵채색

특히 화사한 색감위에 활기차고 거침없는 수묵필력으로 병아리를 품고 보듬는 닭의 생생한 모습을 그려낸 작품은 보는 이들에게 시각적 표현으로 따스한 온기를 불어넣는다.

미술평론가 안현정은 "먹의 자유로움 속에서도 근본을 지켜내려는 작가의 마음은 새해를 다짐하는 우리 모두를 향해 있으며 행복한 닭과의 만남이 삶과 세상을 깨우는 행복한 첫울음임을 소망한다"고 평을 한다.

교토세이카대 예술대학 카툰만화과를 졸업한 한상윤은 동 대학교 예술연구과 풍자만화전공 석사과정을 졸업했으며 동국대 일반대학원 한국화과 박사과정을 수료했다. 개인전 15회와 2007년 광화문 신한은행 갤러리에서 열린 지원공모 당선전을 시작으로 매년 꾸준하게 단체전과 홍콩 크리스티 경매를 포함한 다양한 아트페어 참가하며 왕성한 작가활동을 펼치고 있다.
노정용 기자 noj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