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다우 등 3대지수 일제히 하락…OPEC 감산 앞두고 국제유가 56.47달러로 올라

기사입력 : 2016-12-29 08:58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연말 거래량 감소와 달러화 가치 급등으로 뉴욕증시가 하락세를 보이며 다우 2만선 돌파가 어려워지고 있다 / 사진=뉴시스

[글로벌이코노믹 이동화 기자]
연말연시를 앞두고 거래량이 감소한 가운데 달러화 가치 급등으로 기업들의 수익 악화가 우려되면서 뉴욕증시가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캐터필러와 인텔 등 다우지수를 구성하는 30종목 대부분이 하락하는 등 폭넓은 매도가 이어졌다.

28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11.36포인트(0.6%) 떨어진 1만9833.68에 거래를 마감했다. 종가가 1만9900을 밑도는 것은 지난 19일 이후 처음이다.

이날 다우지수는 상승세로 시작됐지만 이익확정 매도가 잇따르며 심리적 고비인 2만을 넘어서지 못했다.

국제유가 상승으로 자원 관련주 매수가 이어지면서 다우지수는 전날보다 35포인트 상승하기도 했지만 2만선까지 20포인트가 남은 상황이 부담으로 작용하며 점차 하락세로 돌아서는 장면이 연출됐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48.88포인트(0.89%) 하락한 5438.56에 장을 마감했고 S&P 500 지수 역시 전 거래일보다 18.96포인트(0.84%) 떨어진 2249.92에 거래를 마쳤다.

주요 지수가 일제히 하락하자 시장에서는 “미국의 기준금리 상승을 계기로 은행주에서 시작된 이익확정 매도가 다른 종목으로 퍼지는 양상”이라고 분석했다. 하지만 “연말 거래가 줄어들고 시장을 움직일 만한 재료가 없는 상황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적정한 수준”이라고 덧붙였다.

경제지표 역시 부진했다. 이날 새벽 발표된 11월 미국의 잠정 주택판매지수는 전월 대비 2.5% 감소한 107.3으로 나타났다. 시장에서는 소폭 상승을 예상했지만 지난 1월 이후 10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 JP모건은 2017년 미국의 주택시장 성장세가 약화될 수 있다는 의견을 내비치기도 했다.

종목별로는 금융·소재 등의 하락폭이 컸다. 연일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던 반도체업체 엔비디아가 6.9% 하락했고 한국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독점금지법 위반 과징금을 부과 받은 퀌컴도 2.2% 하락했다. 델타항공과 보잉 등 항공주도 하락했다.

국제유가는 산유국들의 감산 합의 이행을 앞두고 4거래일 연속 상승 흐름을 이어갔다.

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서부텍사스산원유(WTI) 내년 2월 선물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배럴당 16센트(0.3%) 오른 54.06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2015년 7월 2일 이후 가장 높은 가격이다.

런던 ICE 선물시장의 내년 2월 인도분 브렌트유는 38센트(0.68%) 오른 배럴당 56.47달러에 거래됐다.

유가 상승세는 내년 1월부터 하루 생산량을 평균 180만 배럴 줄이기로 한 OPEC 합의가 이행될 것이라는 기대감 때문으로 분석된다.

이동화 기자 dhlee@ 이동화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경제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