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분석] 풍산, 구리가격 상승에 따른 실적 호조… 올해 영업익 2510억원 전망

기사입력 : 2017-01-09 08:27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풍산은 구리가격 상승에 따른 실적호조가 예상되고 있다.

HMC투자증권 박현욱 연구원은 “중기적으로 미국과 중국의 G2 인프라투자 증가시 구리 수요 증가가 기대된다”면서 “미국 자회사 PMX의 실적도 호조를 보일 것”이라고 진단했다.

박 연구원은 풍산의 올해 연결기준 매출액이 2조9720억원(전년비 +5.0%), 영업이익 2509억원(전년비 +9.6%), 당기순이익 1850억원(전년비 +29.4%)을 기록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2016년에는 연결기준 매출액 2조8300억원(전년비 +0.4%), 영업이익 2290억원(전년비 +106.1%), 당기순이익 1430억원(전년비 +177.1%)에 이를 전망이다.

풍산의 2017년 별도기준 매출액은 2조1249억원, 영업이익 1897억원으로 예상되며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7%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박 연구원은 방산 부문의 매출의 호조가 지속되고 구리가격의 완만한 상승을 가정했다.

2017년 연결 영업이익은 기존 추정치 대비 13% 상향 조정했는데 이는 미국 PMX 실적 호조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center

풍산의 2016년 4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은 8100억원(전년동기비 +10.9%), 영업이익 709억원(전년동기비 +174.8%), 당기순이익 430억원(전년동기비 +249.6%)에 이를 전망이다.

지난해 4분기 별도기준 매출액은 5976억원, 영업이익 551억원으로 예상되어 영업이익은 전년동기 대비 74%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이는 시장 컨센서스 영업이익 480억원을 15% 상회한다.

박 연구원은 “풍산의 실적증가는 방산부문 매출증가, 구리가격 상승에 따른 약 80억원의 이익 발생이 예상되기 때문”이라며 “LME 구리가격은 3분기 평균 톤당 4775 달러에서 4분기 평균 5274 달러로 10%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박 연구원은 “구리가격이 지난해 12월 5800달러까지 상승한 후 현재 5000 달러 중반을 기록하고 있다”면서 “중기적으로 글로벌 인프라 투자 증가로 구리가격은 우상향할 것으로 예상되며 주가도 견조할 것”이라고 판단했다.

풍산의 주가는 6일 종가 4만2900원으로 2016년 1월 20일의 저점 2만2500원에 비해 90.7% 상승한 수준에서 거래되고 있다.

center
화면캡처 : 키움증권

김대성 경제연구소 부소장 kimds@ 김대성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경제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