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상 갈등 키우는 일본…더민주 우상호 “10억엔 갚자” 발언에 발끈

기사입력 : 2017-01-10 14:56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일본 언론들은 한일 위안부 협정에 따라 부산에 설치된 소녀상을 철거해야 한다고 연일 방송 중이다 / 사진=일본 NHK 화면 캡쳐

[글로벌이코노믹 이동화 기자]
부산 소녀상 설치에 반발해 주한일본대사 등을 귀국조치 시킨 일본 정부가 위안부 협정 관련 비판 발언을 한 한국 언론과 정치인 때리기에 나섰다. 일본 언론들은 “한국 언론이 편파보도를 하고 있다”며 날을 세우고 있다.

10일 산케이신문 등 일본 언론은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의 발언에 주목했다.

교도통신은 “아베 총리가 위안부 협정에 입각해 일본이 10억엔을 한국에 출연한 사실을 들며 대응을 촉구하자 우 원내대표가 ‘10억 엔을 돌려주자’는 발언을 했다”고 보도했다.

이어 아베 총리의 주장에 한국 외교부가 반박하지 않은 데 대해 “항의도 못하다니 이런 굴욕이 어디 있냐”고 비판하며 “돈 때문에 전 국민이 수치스럽게 살아야 하냐”며 합의 파기를 주장했다고 덧붙였다.

산케이신문은 우 원내대표가 “일본 정부가 출연한 10억엔은 한국 국민에게는 굴욕적인 돈”이라고 말하며 “예비비라도 편성해 줄테니 빨리 돌려주자”고 주장했다고 전했다.

특히 더불어민주당이 위안부 한일합의 자체가 무효라는 주장을 하고 있다면서 리얼미터 조사 결과 문재인 더민주 전 당대표가 대선 지지율 26.8%로 1위를 차지하고 있다는 사실을 보도했다.

아사히신문은 “한일 위안부 합의 이행을 강조했던 박근혜 대통령이 탄핵 위기에 놓이면서 한국과 일본 간 최대 현안인 위안부 문제에 대한 타개 조짐이 보이지 않는다”고 전했다.

NHK는 지난 8일 “KBS와 연합뉴스가 NHK 토론 방송에 아베 총리가 출연해 부산 일본 총영사관 앞에 설치된 소녀상 철거를 요구하겠다는 발언을 전하며 한국 외교부를 옹호하는 편파보도를 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한편 이날 오전 아베 총리는 일시 귀국 조치시킨 나가미네 야스마사(長嶺安政) 주한일본대사와 모리모토 야스히로(森本康敬) 부산총영사를 만나 경위 보고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이들의 귀환 시기와 관련 “현 시점에서는 결정되지 않았다”며 “한국 내 상황을 주시하면서 종합적으로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일 간의 위안부 협정은 양국 정부가 책임을 갖고 실시해 가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 한국 측에 위안부 소녀상 조기 철거를 끈질기게 요구할 방침임을 강조했다.


이동화 기자 dhlee@ 이동화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