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현주의 야심'…초대형 IB ‘8조 라이선스’ 승부수

'1강 4중'구도 판 뒤집겠다, 규모효과로 글로벌 발돋움

기사입력 : 2017-01-11 11: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최성해 기자]
박현주 미래에셋 회장이 현행 초대형 IB ‘1강 4중’구도의 판을 뒤집겠다고 공식선언했다. 자본확충에 따른 자기자본 8조원 초대형 IB 등극을 통해 명실상부한 글로벌 IB로 발돋움한다는 포부다.

박현주 미래에셋그룹 회장은 최근 신년하례식에서 “자기자본을 8조원 이상으로 늘리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검토 중”이라며 8조원 초대형 IB라이선스에 대한 의지를 밝혔다.

미래에셋대우의 자기자본은 지난해 6월말 기준으로 약 6조7070억원으로 압도적 1위이지만 자기자본 4조원인 초대형 IB와 함께 묶여 압도적 규모의 효과를 내기에 한계가 있다는 판단에서다.

특히 자기자본 8조원 초대형IB에 허용되는 종합투자계좌(Investment Management Account•IMA)에 관심을 나타내고 있다.
이는 고객으로부터 예탁받은 금전을 통합하여 운용하고 그 수익을 지급하는 상품이다. 은행의 수신업무를 증권사가 영위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은행예금의 대항마라는 평이다.

박회장은 자기자본 8조원 초대형IB도약을 위해 “현재 4~5가지 정도의 방안을 생각하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주주배정 유상증자, M&A, 자사주매각, 영구채발행 등 카드를 빼들 수 있다는 게 시장의 관측이다.

각각 방안마다 주주가치희석화, 매수자부재, 초대형IB 자기자본제외 등 장점과 약점이 뚜렷해 박회장이 어떤 조합으로 승부수를 던질지도 관전포인트다.

시장에서는 ‘선이익창출, 후자본확충’ 쪽으로 무게를 두는 분위기다.


최성해 기자 bada@ 최성해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증권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