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용사들, 1년 반 동안 소규모 펀드 689개 정리

18개 운용사, 목표비율 5% 충족 못해 신규 펀드 등록 제한

기사입력 : 2017-01-11 14:28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글로벌이코노믹 유병철 기자]
지난 1년 반 동안 소규모 펀드가 689개 정리된 것으로 집계됐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11일 '2016년 소규모 펀드 정리 실적 및 향후계획'을 통해 2015년 6월부터 지난해 말까지 1년 반 동안 소규모 펀드 수가 689개 감소했으며 현재 남아 있는 것은 126개라고 밝혔다.

소규모펀드 비율은 2015년 6월말과 비교해 29.1%포인트 줄어든 7.2%로 집계됐다. 소규모펀드는 설립 후 1년이 경과한 공모추가형 펀드 가운데 원본이 50억원 미만인 펀드를 말한다.

금융위와 금감원은 지난 2015년 11월30일 '소규모 펀드 해소 방안을 발표했다. 이에 따라 지난해 각 운용사들은 매 분기말 소규모 펀드 정리 계획을 수립하고 실적을 제출하는 등 지속적으로 펀드를 정리해 왔다.

금융위에 따르면 지난해 2월 모범규준 시행 이후 소규모 펀드는 지속적으로 감소했다. 2015년 6월말 815개에서 지난해 말 126개로 84.5% 줄었다. 같은 기간 소규모펀드 비율도 36.3%에서 7.2%로 대폭 하락했다.

목표치를 충족하지 못한 운용사도 나왔다. 지난해 말 기준으로 공모추가형 펀드를 운용중인 53개사 자산운용사 가운데 감축 목표비율인 5%를 충족한 증권사는 총 23개사다. KTB나 흥국, 현대 등 10개사는 소규모 펀드가 아예 없다.

목표치를 달성하지 못한 운용사는 총 30개사다. 이들 가운데 등록제한 예외사유에 해당하는 12개사를 제외하고 18개사는 앞으로 소규모 펀드를 모두 정리하기 전까지는 신규 펀드 등록이 제한된다.

지난해 말 기준으로 2015년 6월말과 비교해 감축한 소규모 펀드수가 많은 운용사 상위 5개사는 하나UBS(83개), 미래에셋(62개), 삼성(57개), 키움(53개), 한국투자신탁(46개) 순이다.

금융위는 "올해 중 소규모 펀드 비율이 5% 수준에서 유지될 수 있도록 모범규준의 존속기한을 내년 2월까지 연장해 지속 시행할 것"이라며 "또한 그간, 모범규준 시행 과정에서 제기되었던 업계 건의사항 및 연장예고 중 접수된 의견들을 검토하여 모범규준을 합리적으로 개선ㆍ시행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유병철 기자 ybsteel@ 유병철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증권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