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엔지니어링, 투르크메니스탄 전기·계장교육센터 개소

기사입력 : 2017-01-11 15:1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글로벌이코노믹 편도욱 기자]
현대엔지니어링이 투르크메니스탄에서 수행하고 있는 화공플랜트 현장에서 지난해 ‘용접기술 교육센터’를 개소한데 이어 올해는 교육 과정을 보다 수준높은 집적기술인 ‘전기/계장(계측제어)’으로 확대해 건설 기술 한류 전파에 적극 힘쓰고 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최근 당 현장에서 ‘전기/계장 교육센터’의 개소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현장소장 김면우 전무의 축사로 시작된 이날 행사는 투르크메니스탄 고석규 지사장, 발주처 관계인사, 협력업체 소장 등 100여명이 참석해 진행됐다.

전기/계장 교육센터 1기 수강생 20명은 2개월의 교육 수료 후 현대엔지니어링 및 협력업체에서 우선 채용해 현장에서 근무하게 된다. 강사로는 현대엔지니어링 측 직원이 직접 나선다.

이번 ‘전기/계장 교육센터’ 운영을 통해 현장은 전 방위 공구에 즉시 투입할 수 있는 현지인력을 양성하고, 높아지는 현지 인력수요에 대응할 수 있게 됐다. 또한, 현지에 우수한 기술을 전수해 한-투르크 간 우호관계를 더욱 돈독히 하는 사회공헌활동의 훌륭한 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해당 현장은 지난 2016년 5월 개소한 ‘용접기술 교육센터’에서 총 2기동안 100명의 수료생 배출에 성공해, 교육센터의 콘텐츠를 다양화할 수 있는 발판을 만든 바 있다.

현재 3기 수강생들도 이달 말 수료를 앞두고 있다. 이로써 개소후 3기까지 총 147명의 수료생 전원이 현대엔지니어링 현장에서 근무하게 돼 고용창출에도 이바지하게 됐다는 평가다.

현장소장 김면우 전무는 “이번 전기/계장 교육센터도 지속적으로 운영하고, 나아가 플랜트 건설 전반에 걸쳐 교육 콘텐츠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하며, “이를 통해 회사의 이미지를 제고하는 것은 물론 후속 프로젝트를 대비한 전문 인력을 사전에 확보해 수준높은 프로젝트를 수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toy1000@hanmail.net toy1000@hanmail.net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부동산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