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원태 대한항공 신임 사장 "변화와 혁신으로 새롭게 도약해야"

기사입력 : 2017-01-11 16:1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천원기 기자]
대한항공 제 7대 사장으로 취임한 조원태(사진) 신임사장이 11일 사내 인트라넷에 띄운 취임사를 통해 항공산업의 치열한 경쟁 속에서 살아남기 위해서는 변화와 혁신(Innovation)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조 사장은 "선대회장과 회장을 비롯한 수많은 선배들의 땀과 열정으로 글로벌 항공사로 성장해온 대한항공이 이제 세계 항공업계를 선도하는 항공사로 한 단계 도약해야 할 때"라며 "이를 위해 무거운 책임감을 바탕으로 대한항공의 새로운 도약에 힘을 쏟겠다"고 밝혔다.

특히 최근 미국의 금리인상과 달러강세, 유가상승 등 불확실성이 커지는 시기에 기존의 성장 방식에 안주해서는 미래를 보장할 수 없다는 점을 감조하며 변화와 혁신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조 사장은 가장 먼저 안전과 서비스를 강조했다. 그는 "회사의 모든 조직이 의지를 공유하며 함께 노력해야 안전과 서비스가 담보된다"면서 "임직원 모두가 이를 최우선과제로 삼고 맡은 임무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조 사장은 또 "고객들의 요구가 날로 변화하며 우리에게 서비스 수준의 변화를 요구하고 있기 때문에 모든 임직원이 현장에서 고객의 요구 변화를 읽고 선제적·능동적으로 대응해야 한다"며 "회사 발전이라는 목표 하나로 모든 조직이 힘을 모으는 문화를 만들기 위해 역동적인 조직문화를 만들기 위한 효율성 제고에도 집중해야 한다"고 밝혔다.

생산성 향상을 위한 업무프로세스 개선의 필요성도 강조한 조 사장은 "치열한 경쟁이 펼쳐지는 경영환경에서 원가경쟁력을 갖추지 못하면 생존이 불가하다는 점을 인식하고, 모든 업무절차를 원점에서 재검토해 과감히 원가절감 방안을 찾아 수익성을 개선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오늘의 대한항공이 있기까지 많은 선배들의 땀과 눈물이 있었던 것처럼 우리 미래를 위해 헌신과 팀워크가 필요하다"며 "'나 하나쯤이야' 하는 안일한 마음과 '내 것부터'라는 이기적인 생각을 버려달라"고 당부했다.

천원기 기자 000wonki@ 천원기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