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tv소설 '저 하늘에 태양이' 90회 예고 이재용, 청부 폭행 노영학 집에서 쫒아내 응징!…김혜지, 사랑에 눈 멀어 자살 시도?!

기사입력 : 2017-01-12 00: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12일 방송되는 KBS2 tv소설 '저 하늘에 태양이' 90회에서 남태준(이재용)은 구치소에서 빼낸 차민우9노영학)를 집과 영화사에서 쫓아내 응징한다./사진=KBS2 영상 캡처

[글로벌이코노믹 김성은 기자]
'저 하늘에 태양이' 노영학이 이재용 집에서 쫓겨난다.

12일 방송되는 KBS2 tv소설 '저 하늘에 태양이' 90회에서 남태준(이재용 분) 의원은 구치소에서 석방된 차민우(노영학 분)가 집으로 돌아오자 쫓아내는 방법으로 응징한다.

차민우가 딸 희애(김혜지 분)와 함께 처가로 돌아오자 분노한 남태준은 "당장 내 집에서 나가라우!"라고 호통 친다.

앞서 방송된 89회에서 남태준은 자신의 아들 남정호(이민우 분)에게 청부 폭력을 행사한 차민우에게 복수를 다짐한 바 있다.

차민우는 불 같이 화를 내는 장인 남태준에게 아무 말 못하고 쫓겨난다.

박말순(윤복인 분)은 인경에게 그동안 수 많은 악행을 저지른 차민우가 드디어 쫓겨났다는 소식을 듣고 좋아한다. 말순은 "그래. 천벌을 받은 기다. 천벌을"이라고 말한다.

태준은 딸 희애에게서 차민우를 떼어내기 위해 두 사람의 만남까지 막는다.

결국 차민우는 집뿐만 아니라 영화사에서도 쫓겨나 발붙일 곳이 없어진다. 영화사 입구에서 경비원의 저지를 받은 차민우는 "누가 감히 날 해고 하고 말고 해"라고 항의한다.

강한수(오승윤 분)는 "차민우가 오늘 영화사에서도 쫓겨났다. 속이 다 시원하더라"라고 전해준다.

하지만 남희애는 남편 차민우가 쫓겨난 것을 두고 엉뚱하게 남정호에게 화풀이를 한다.

식음을 전폐한 희애는 먹을 것을 들고 들어 온 정호에게 "오빠랑 강인경씨 때문에 쫓겨난 거잖아"라며 음식 쟁반을 집어 던진다.

정호는 "남희애"라고 부르며 달래 보지만 역부족이다.

차민우는 자신에게 매달리는 남희애의 사랑을 역이용할 계산을 한다. '남희애만 잡고 있으면 난 다시 일어설 수 있어'라고 판단한 차민우는 희애에게 전화를 건다.

이에 남희애는 짐을 싸서 집을 나와 차민우를 만난다. 희애는 민우에게 "곧 뒤따라 갈 게"라며 먼저 떠나라고 말한다. 이를 말리러 온 남정호에게 희애는 "이거 놔. 놓으라고"라며 격하게 반항한다.

강인경(윤아정 분)은 그런 희애를 불안한 눈빛으로 쳐다본다.

차민우에 대한 집착으로 사리 판단력을 잃은 남희애는 극단적인 선택을 한다. 인경을 바라보던 희애는 '나 복수할거야. 평생 죄책감에 빠져서 불행하게 살게 할거야'라고 결심한다.

남희애가 차민우의 악한 본성을 알지 못하고 섣부른 판단으로 강인경에게 모든 잘못을 뒤집어씌우려는 것이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KBS2 tv소설 '저 하늘에 태양이'(연출 김신일, 극본 김지완·이진석)는 매주 월~금요일 오전 9시에 방송된다.
김성은 기자 jade.kim@ 김성은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