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기대출' 리솜리조트 신상수 회장, 2심서 감형…특경법 대신 형법상 사기 적용

기사입력 : 2017-01-11 20:29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글로벌이코노믹 최성해 기자]
신상수 리솜리조트 회장이 항소심에서 크게 감형된 징역 3년형을 받았다. 신회장은 지난 1심에서 분식회계와 사기대출 등 혐의로 징역 8년의 중형을 받았다.
11일 연합뉴스는 서울고법 형사7부(김시철 부장판사)는 11일 신 회장에게 징역 8년을 선고한 원심을 깨고 징역 3년을 선고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신 회장은 2009∼2011년 리솜포레스트 회원권 분양실적을 조작해 매출과 당기순이익을 부풀리고 이를 근거로 농협중앙회와 NH농협은행에서 650억원의 대출을 받은 혐의로 2015년 9월 구속기소 됐다.

그는 2008∼2009년 '리솜제천' 시설공사 서류를 허위로 작성해 농협에 제출하는 수법으로 65억원을 대출받은 뒤 60억원을 빼돌린 혐의도 받았다.

이날 재판부는 리솜리조트가 거짓 재무제표를 작성해 총 650억원의 대출을 받은 부분에 대해 1심에서 유죄로 인정한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사기 혐의 대신 형법상 사기 혐의를 적용했다.

가중처벌법인 특경법은 사기 범행으로 얻은 액수가 5억원 이상이어야 적용되는데, '액수 미상'의 이익을 얻었기 때문에 일반법인 형법상 사기 혐의만 적용해야 한다는 게 재판부의 설명이다.

다만 1심에서 무죄로 본 리솜건설 자금 60억원 횡령 혐의는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배임 혐의를 적용해 유죄로 판단했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최성해 기자 bada@ 최성해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