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인 고독과 공허함 다독이는 '한승훈, Time to Blossom(세상을 담은 고요한 눈)展'…21일 아트팩토리서 개막

기사입력 : 2017-02-10 11:28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한승훈 작 'Time to blossom', Oil on canvas, 45.5x45.5cm, 2017

[글로벌이코노믹 노정용 기자]
크고 맑은 눈망울을 지닌 얼굴, 새침한 표정과 수줍은 미소…. 작가 한승훈이 그리는 작품의 이미지다. 귀엽고 사랑스러운 표정들을 지닌 하얀 얼굴의 소녀들은 사람들을 매료시키기에 충분하고, 작품 속 인물의 눈망울에 숨겨진 호기심을 들여다보게 만든다.

그러나 언뜻 보면 예쁘고 아기자기해 보이는 그들의 얼굴에는 늘 공허를 안고 살아가는 현대인의 모습이 보인다.

한승훈은 현대인의 공허함과 외로움을 다독이며 평안과 안정을 소망하는 'Time to Blossom(세상을 담은 고요한 눈)展'을 오는 21일부터 3월 8일까지 서울 종로구 효자로7길 아트팩토리에서 개최한다.

작가의 다섯 번째 개인전인 이번 전시는 배경에 꽃과 구름이 드리운 작품들도 등장하며 개별적 내레이션의 이상적 조응을 열람할 수 있다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

center
한승훈 작 'Emptiness', Oil on canvas, 60.6x60.6cm, 2016
center
한승훈 작 'Time to blossom', Oil on canvas, 45.5x45.5cm, 2017
그의 작품은 작품마다 세상이 담긴 눈이 고요하게 빛나고 있음을 발견할 수 있다. 호기심 어린 표정과 반대되는 외로운 현대인의 모습을 표현한다는 것 또한 전시의 의미를 더한다. 이러한 작가의 예술적 회복에 대한 노력은 단순히 감성적으로 감상될 뿐만 아니라, 진지하게 작가가 던지는 질문에 대해서 생각해보는 시간을 갖게 한다. 가벼운 소재라도 다루기에 따라 묵직한 가치를 드러내기 때문이다.

문예슬 큐레이터는 "한승훈의 작업은 보다 나은 이상적인 사회를 꿈꾸면서 비롯되었다. 현대사회를 묵묵히 살아가는 우리들의 자화상이며 누구나 그의 작품처럼 행복할 수 있고 예술이 보다 친밀하게 다가와 아름답게 연출될 수 있다는 희망을 불러일으킨다"고 말했다.

인형 같은 귀여운 얼굴 뒤에 숨겨진 현대인들의 고독을 표현했던 작가의 이야기들은 점차 발전하여 인간의 존재의 화두로 심화되었다. 화면은 조금 더 화려하게 장식되었고, 간간히 인물과 함께 등장하는 꽃, 왕관, 귀걸이 등은 예쁘지만 금방 사라질 수도 있는 아름다운 조형요소다.

또한, 단색으로 배경처리를 하며 깔끔함을 자아내고, 때론 도시를 빛내는 조명과 거리가 등장하기도 한다. 꽃과 구름이 드리운 작품들도 등장하는데, 보다 화려하고 밝은 느낌이 두드러진다. 이렇듯 작가는 커다랗고 반짝이는 눈동자를 그리며 순수한 표정을 그려내지만 다른 시선으로 보면 쓸쓸하고 고독한 미소를 짓고 있는 모습을 지닌 것을 발견할 수 있다.
노정용 기자 noja@ 노정용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