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가 "이재용 구속돼도 삼성전자 펀더멘탈은 이상 無"

단기 투자심리에는 부정적이나 주가 하락은 매수기회

기사입력 : 2017-02-17 14:03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글로벌이코노믹 유병철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구속과 관련, 증권가는 삼성전자의 펀더멘탈에는 문제가 없다고 입을 모았다.

단기 투자심리에는 부정적 이슈가 맞지만 과거 그룹 총수 구속사태 등을 감안하면 오히려 지금이 매수 기회라는 조언도 나왔다.

윤지호 이베스트투자증권 리서치센터장은 "이재용 부회장 구속은 예상치 못했던 일"이라면서도 "현 시점에서는 단순한 노이즈 정도로 여겨진다"고 말했다.

이어 "(지주사 전환 등) 지배구조 개선에 대한 의사결정은 늦춰질수도 있겠다"면서도 "총수가 구속됐다 하더라도 삼성이 진행하는 사업 등에는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단언했다.

이번 이재용 부회장 구속건이 실적에 영향을 주는 변수가 아니며, 기업가치에 문제가 생길 만한 이슈로 보기는 어렵다는 설명이다.

이종우 IBK투자증권 리서치센터장 또한 "큰 영향은 없다고 본다"며 "일각에서 총수 구속에 따른 의사결정 지연 등에 대한 우려가 나오고 있는데, 과거 사례를 봐도 큰 문제는 없었고 삼성의 위상 등을 감안하면 문제는 없다 본다"고 말했다.

김동원 KB증권 연구원은 "총수의 구속은 미래사업 확대에 부정적이라는 판단"이라며 "향후 투자 및 인수합병(M&A)을 통한 신사업 추진에 영향을 미치며, 지배구조 개선 기대감도 약화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연구원은 "삼성전자에 대한 투자심리에는 단기적으로 부정적 영향이 예상된다"면서도 "주가하락 폭이 확대되면 매수 기회라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이는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부문이 올해 큰 폭의 실적 개선을 나타낼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그는 "자사주 매입 및 배당확대를 통한 주주가치 향상도 주가의 하방경직성을 담보할 것"이라며 "현 주가는 올해 추정실적 기준으로 주가수익비율(PER) 10.3배, 주가순자산비율(PBR) 1.5배로 글로벌 동종업체 대비 저평가 상태"라고 덧붙였다.
유병철 기자 ybsteel@ 유병철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증권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