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증거 인멸 도모했나…김정남 부검 반대하고 화장 요구

기사입력 : 2017-02-17 16:08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독극물에 의해 피살된 김정남 시신이 안치돼 있는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병원 / 사진=AP 뉴시스

[글로벌이코노믹 이동화 기자]
북한 대사관이 암살된 김정남의 시신 부검을 강력 반대한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17일 교도통신은 말레이시아 주재 북한 대사관이 말레이 당국에 김정남 시신 부검을 반대한다며 화장을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말레이 정부 고위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이런 이유로 부검이 이틀 늦어졌다고 전했다.

이어 각국 정보기관들 사이에서 “김정남은 독극물로 살해된 것으로 추정된다”며 “북한이 증거 인멸을 시도했다”는 말이 돌고 있다고 했다.

한편 말레이 경찰은 이날 북한 김정은 조선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 암살 사건과 관련, 여성 용의자 두 명에 대한 현장 검증을 실시했다.

김정남은 지난 13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에서 독극물 스프레이로 암살됐다.

이동화 기자 dhlee@ 이동화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