닛케이지수 하락에도 日증시전문가 “2만 달성 가능하다”

기사입력 : 2017-02-17 17:47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사진=뉴시스

[글로벌이코노믹 이동화 기자]
지난 10일 미일 정상회담 이후 강세를 보이며 이달 들어 1.04% 상승한 일본증시가 엔화 강세 우려에 혼조세를 보이고 있다.

하지만 일본 증권시장에서는 심리적 고비로 여겨지는 2만 달성이 불가능하지 않다는 분위기가 일고 있다.

17일 도쿄 주식시장에서 닛케이평균주가(닛케이225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12.91포인트(0.58%) 하락한 1만9234.62에 장을 마감했다.

엔화환율은 달러당 113.26엔으로 전 거래일과 거의 동일한 수준에서 거래를 마쳤다.

일본 달튼캐피탈 관계자는 “미국과의 금리차가 확대되면서 엔화가치가 하락하고 달러가 강세를 보이면 일본증시는 상승 여지가 충분하다”며 “미국증시에 비해 뒤처진 감은 있지만 장기적으로 볼 때 일본증시의 상승 시나리오가 사라진 것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또 다른 관계자도 “미국을 중심으로 경제 회복이 기대된다”며 “일본 기업들도 올 1분기 10% 이상의 실적 개선이 예상되는 만큼 주가가 오를 것”으로 예측했다.

이와 관련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엔화가치 강세가 재현될 가능성이 제기되며 닛케이지수는 혼조세를 보이고 있다”면서도 “손에 닿을 듯 잡히지 않는 닛케이지수 2만 달성도 불가능하지만은 않다”고 전망했다.

이동화 기자 dhlee@ 이동화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경제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