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기업분석] 포천 세계랭킹 겨우 717위, 현대자동차 기아차 벌벌 떠는 이유는? 테슬라 한국상륙과 전기차 세계 전략

기사입력 : 2017-03-15 16:19 (최종수정 2017-03-15 16:39)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테슬라 한국 진출전략과 메기효과.

[글로벌경제연구소장 김대호 소장/경제학 박사]
테슬라가 한국에 왔다.

테슬라 모터스는 지난해 31억9835만 달러의 매출을 올렸다.

포천 조사에 따르면 매출액 기준 미국 내 랭킹이 717위다. 영업수지는 1억8668억 달러 적자다. 매출액 대비 영업이익률이 마이너스 17.13%이다.

100원어치 팔면 17원 이상씩 손실을 본다는 뜻이다. 영업지표만으로는 보잘 것 없는 기업이다. 매출 규모도 그리 크지 않고 장사를 하면 할수록 엄청난 손해가 누적되는 형편없는 회사일 수 있다. 테슬라는 2003년 창업했다. 그 후 지금까지 무려 12년 동안 단 한 번도 흑자를 낸 적이 없다. 해마다 적자를 내다보니 자본잠식을 막기 위해 계속 돈을 퍼다 부어야 하는 상황이다.

이 돈 먹는 하마에 대한 평가가 의외로 호의적이다. 존경과 찬사로까지 이어지고 있다. 무엇보다도 증시의 반응이 좋다. 테슬라는 2010년 6월 29일 기업공개(IPO)를 했다. 당시 공모가는 주당 19달러였다. 한동안 소폭의 오름세를 보이다가 2013년부터 치솟기 시작했다. 그해 4월에 40달러를, 두 달 뒤인 6월에는 또 100달러를 돌파했다. 주가 상승은 이듬해인 2014년에도 이어져 2월에 200달러, 3월에 250달러를 각각 넘어섰다. 최근 시세는 주당 270달러 선이다. 2010년 19달러에서 2015년 270달러로까지 상승했으니 불과 5년 만에 13.1배 오른 것이다.
center
테슬라 한국 상륙 메기효과. 사진=테슬라 홈페이지 캡처

증시뿐 아니다. 언론들은 테슬라를 세상을 바꿀 가장 유망한 기업으로 잇달아 선정하고 있다.

타임지는 테슬라의 오너이자 최고경영자인 일론 머스크를 2016년 올해의 인물로 뽑았다.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직접 머스크를 찾아가 격려하기도 한다.

손익계산서 상으로 아직은 섣부른 기업이지만 관심이 쏟아지는 가장 큰 이유는 역시 전기차라는 아이템에 대한 높은 기대와 날로 발전하는 테슬라의 기술에 대한 평가가 높기 때문일 것이다. 전기차는 석유 소비를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는 방안으로 오래전부터 논의되어 왔다. 인류의 미래를 밝혀줄 획기적 대안이었다. 그럼에도 개발은 지지부진했다. 휘발유와 경유자동차가 잘 팔리고 있는 상황에서 굳이 많은 돈을 들여 전기차 개발에 승부수를 띄울 이유가 별로 없었다. 메이저 자동차 기업들은 전기차 시늉만 내고 있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테슬라의 등장은 이런 답답함을 일거에 털어내는 일대 사건이었다.

테슬라는 2008년 명실상부한 최초의 전기 자동차인 로드스터를 선보였다. 그 후 계속 기술을 축적하여 2013년에는 그 유명한 ‘모델S’를 출시했다. 모델S는 그해 자동차 분야의 각종 상을 휩쓸었다. 미국 교통안전국 평가에서도 가장 안전한 차 1등에 올랐다.
center
테슬라 기업분석, 테슬라의 한국 상륙 의도는? 글로벌연구소장 김대호 박사 분석과 진단, 매일경제 워싱턴특파원 고려대 교수


테슬라는 그 후속 모델로 모델 X를 곧 발매한다. 주문은 이미 끝난 상태. 이어 보급형인 블루스타(Blue)도 출시할 예정이다. 무인 전기자동차 또한 머지않았다.

테슬라는 비단 차뿐만 아니라 모든 형태의 이동수단에 도전하고 있다.

비행기보다 빠른 시속 1000㎞ 이상의 열차인 하이퍼루프(Hyperloop) 모델도 이미 공개해 놓은 상태이다. 진공튜브를 연결하여 탄환처럼 움직이도록 한 것이다.

지상에서는 차로 움직이다가 바다나 강을 만나면 잠수함으로 바꿀 수 있는 이른바 잠수함 전기차도 만들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모든 이동수단을 전기로 움직이도록 하겠다는 웅장한 구상이다.

‘테슬라’라는 회사 이름은 교류 전기를 발명한 19세기의 유명한 발명가 니콜라 테슬라의 이름에서 따왔다. 제너럴일렉트릭(GE)을 창업한 에디슨도 인정한 역사상 최고의 전기전문가다. 자기장의 국제단위인 테슬라도 바로 그의 이름에서 유래했다. 그 능력과 정신을 계승하여 전기차 시대를 열어보겠다는 의지가 담긴 회사 상호다.
테슬라는 2014년 6월 보유특허를 모두 무료로 공개했다. 오만한 자신감의 과시일 수도 있지만 서로 힘을 합쳐 전기차를 앞당기자는 충정이 엿보이는 대목이다. 애플이 삼성전자 등 후발주자를 상대로 특허소송을 건 것과는 대조적이다.

전기차 성공의 최대 관건은 역시 배터리다. 테슬라는 오늘도 ‘용량은 확대하고 충전 속도는 줄이는 배터리 혁명에 운명을 걸고 있다.

전기차 시대가 성큼 다가오고 있다.

테슬라의 한국 진출은 한국 전기차에 새로운 바람을 몰고올 것으로 보인다.

한국 현대자동차에는 메기효과가 될 것으로 보인다.


김대호 글로벌이코노믹 연구소 소장 /경제학 박사

김재희 소장/경제학 박사 yoonsk828@g-enews.com 김재희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미국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