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룸 손석희 앵커 “저희는 특정인이나 특정 집단을 위해 존재하지 않아”

기사입력 : 2017-03-20 21:42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JTBC 홈페이지 메인 화면의 손석희 앵커사진. 손 앵커는 이날 뉴스룸 앵커브리핑에서 최근 이슈가 된 홍석현 회장의 대선출마설과 관련된 회사와 본인의 입장을 명확하게 설명했다.

[글로벌이코노믹 김진환 기자]
20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서 손석희 앵커는 홍석현 중앙일보 JTBC 회장의 대권 도전과 관련한 회사의 입장과 자신의 소신을 밝혔다.

손 앵커는 "오늘은 저희들의 이야기를 해드려야 겠다. 자본주의 사회에서 언론은 공적 영역이기도 하지만 사적 영역이기도 하다. 광고료로 지탱하면서도 광고주를 비판하거나 언론에게 존립에 큰 영향을 미치는 정치 권력을 비판하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일 수 있다"며 중립적 저널리즘의 고충을 토로했다.

이어 "대부분의 사람들이 JTBC와 특별한 관계가 있다고 믿는 대기업에 대해 보도한다던가 정치 권력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냈을 때 저희들의 고민이 없었다고 할 수 없다“며 솔직한 심경을 털어놨다.

손 앵커는 “저널리즘을 실천한다는 것은 무엇인가?” “저희가 생각하는 언론의 위치는 국가를 향해서 시민 사회를 대변하고 시민 사회에는 진실을 전하는 것이라 믿는다”며 저널리스트로서의 소신을 강조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지난 주말 홍석현 중앙일보 JTBC 회장의 사퇴와 대선 출마설과 관련해 “저희는 특정인이나 특정 집단을 위해 존재하지 않는다”는 공식입장을 밝히며 저널리즘을 지키고 저널리스트로서의 본분을 다하겠다는 의지를 전했다.

김진환 기자 gbat@g-enews.com 김진환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