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으로도 프랜차이즈 음식 주문한다

14개 치킨·피자·햄버거·한식브랜드 주문 가능...구매 예약 등 순차 추가

기사입력 : 2017-03-21 18:58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회수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글로벌이코노믹 이재구 기자]
이젠 카톡으로도 프랜차이즈 음식 주문을 할 수 있게 됐다.

카카오(대표 임지훈)가 카카오톡으로 다양한 프랜차이즈 브랜드의 음식을 주문할 수 있는 ‘카카오톡 주문하기’서비스를 시작한다고 21일 밝혔다. 카카오톡에서 주문하고 바로 받아볼 수 있는, 쉽고 편리한 주문이 핵심이다.

카카오톡 주문하기에서는 현재 14개의 치킨, 피자, 버거, 한식 브랜드의 음식을 주문할 수 있다.
center
카카오가 카카오톡으로 다양한 프랜차이즈 브랜드의 음식을 주문할 수 있는 ‘카카오톡 주문하기’서비스를 시작한다고 21일 밝혔다. 카카오=제공

‘카카오톡 주문하기’ 플러스친구를 친구 추가하거나 더보기 탭의 ‘주문하기’를 누르면 된다. 원하는 프랜차이즈 브랜드의 플러스친구에서도 주문이 가능하다.

전 국민에게 친숙한 카카오톡을 활용하기 때문에 남녀노소 누구나 쉽게 이용할 수 있으며, 별도의 프랜차이즈 앱을 다운받거나 회원에 가입할 필요없이 카카오톡 내에서 모든 과정이 이뤄진다.

주문에 최적화된 다양한 편의 기능도 마련되어 있다. 배달 예상 시간을 제공해 빨리 배달되는 브랜드를 골라 주문할 수 있고, 브랜드에 따라 배달 도착 시간을 지정하는 예약 기능도 제공한다.

주문내역을 통해 즐겨찾는 메뉴는 손쉽게 재주문할 수 있다. 결제는 카카오페이, 신용카드는 물론 만나서 직접 결제(현금, 카드) 등 다양한 수단을 지원한다. 결제 이후 ‘매장접수’나 ‘배달출발’과 같은 진행 과정은 카카오톡 알림톡으로 이용자에게 실시간으로 전달된다.

카카오톡 채팅방으로 메뉴를 공유할 수 있는 기능도 있다. 이는 어떤 메뉴를 선택할지 함께 고민하거나, 먹고 싶은 메뉴를 보내 주문해 달라고 요청할 수 있는 기능이다.

카카오톡 주문하기는 카카오가 지난해 7월 지분 투자를 한 국내 1위의 주문중개 플랫폼 기업 씨엔티테크가 운영을 담당한다. 씨엔티테크가 자체 개발한 통합형 포스 연동 시스템을 접목해 카카오톡으로 접수된 주문 내역을 인근 가맹점에 연결해주는 형태다.


이재구 기자 jklee@g-enews.com 이재구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IT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