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 둔촌동 삼익빌라 재건축사업 시공권 획득

도곡동신·만리1구역 등에 이어 서울에서만 세 번째 수주

기사입력 : 2017-03-21 21:23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회수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둔촌동 삼익빌라 재건축 조감도.
[글로벌이코노믹 최영록 기자]
한라가 433억원 규모의 서울 강동구 둔촌동 삼익빌라 재건축사업의 시공권을 따냈다.

지난 18일 한라는 둔촌동 삼익빌라 재건축 시공자 선정 총회에서 조합원 동의를 얻어 최종 시공사로 선정됐다.

삼익빌라 재건축은 서울시 강동구 둔촌동 85-2번지 일대로 대지면적 9914㎡에 지하 2층~지상 10층, 4개동, 아파트 201세대와 부대복리시설을 신축하는 사업이다. 전체 건립세대수 중 조합원 65세대를 제외하면 136세대를 일반분양하게 된다. 공사금액은 약 433억원(VAT포함)으로 오는 2018년 5월 착공 및 분양 절차에 들어갈 예정이며 22개월의 공사기간을 거쳐 2020년 3월 입주할 예정이다.

둔촌동 삼익빌라는 올림픽공원 및 일자산 녹지와 인접하고 5호선 둔촌동역, 9호선 보훈병원역(개통예정)까지 도보로 이용 가능해 교통환경이 우수하다. 또 500m 이내에 선린초, 한산초, 둔촌중, 둔촌고 등 도보로 통학 가능한 학교가 다수 위치하고 있어 교육인프라가 잘 갖췄다는 평가다.

한라는 도곡동 동신아파트 재건축사업, 중구 만리1구역 재개발사업 등에서 시공자로 선정되는 등 재건축·재개발사업 분야에서 우수한 성과를 보였다.

한라 관계자는 “당사는 서울에서도 우수한 입지의 프로젝트를 수행한 동시에 합리적인 공사비와 사업조건을 제시하면서 대형건설사 만큼이나 업계에서 신뢰를 쌓고 있다”며 “앞으로도 한라비발디는 교육특화설계를 앞세워 신규 재건축·재개발 시장을 적극 공략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최영록 기자 manddi2@g-enews.com 최영록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부동산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