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한국은 중국 일부”… 외교부 사실관계 확인 중

“한국이 중국의 일부가 아니라는 것은 국제사회가 인정한 명백한 사실”

기사입력 : 2017-04-21 00:0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오른쪽)과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자료=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이코노믹 유호승 기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나눈 대화가 논란이 되고 있다. 시진핑 국가주석은 지난 6~7일 미·중 정상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한국은 역사적으로 중국의 일부”라고 발언한 것으로 뒤늦게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2일 월스트리트저널(WSJ) 인터뷰 당시 북한 문제를 언급하며 “(시진핑 주석에 따르면) 한국은 사실 중국의 일부였다”고 말했다.

이 발언은 WSJ 보도에는 없었지만 미국 온라인 매체 쿼츠가 인터뷰 발췌본을 인용해 추가보도하는 과정에서 공개됐다.

외교부는 이 소식을 접한 후 다양한 경로를 통해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있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20일 “수천년간 한중 관계의 역사에 있어 한국이 중국의 일부가 아니었다는 점은 국제사회가 인정한 명백한 사실”이라며 “앞서 외교부는 분명한 입장을 천명한 바 있다. 어느 누구도 부인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구체적인 사실이 파악 되는대로 필요한 대응을 할 것”이라며 “정부는 앞으로도 잘못된 역사관을 수용할 수 없다는 분명한 입장 하에 국제사회를 대상으로 올바른 역사인식이 확산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시진핑 국가주석의 발언이 사실로 확인된다면 그의 왜곡된 역사인식은 더 큰 논란을 가져올올 수 있다.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THAAD) 문제로 경색된 한중 관계가 시진핑 국가주석의 말로 더욱 얼어붙을 것으로 예상된다.


유호승 기자 yhs@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