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태희 산업부 차관 "한·미 에너지 협력 확대"

기사입력 : 2017-04-21 22: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우태희 산업통상자원부 2차관.
[글로벌이코노믹 오소영 기자]
정부가 에너지 분야에서 한·미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우태희 차관이 21일(현지시간) 미 워싱턴에서 열린 ‘한미 에너지협력 컨퍼런스’에 참석해 에너지 분야에서 한미 양국 간 협력 강화를 약속했다고 밝혔다.

이번 컨퍼런스는 트럼프 정부 출범 후 미국이 자국 우선주의 에너지 정책을 천명하면서 변화된 시장 환경에 대응하고자 개최됐다. 이날 SK에너지와 LS산전, 한국가스공사 등 양국 에너지 업계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했다.

우 차관은 이 자리에서 “에너지 분야가 양국 간 경제 협력을 한 단계 도약하는 데 크게 기여할 수 있다”며 “청정에너지와 에너지 안보, 4차 산업혁명을 중심으로 양국이 적극 협력해 나가자”고 말했다.

우 차관은 양국이 청정에너지 기술표준과 탄소 시장 구축 등 글로벌 기후변화 대응에 공동으로 협력할 것을 제안했다.

우 차관은 “미국산 셰일가스를 도입하고 자원개발 프로젝트 참여하는 등 안정적인 에너지 확보 방안을 강구하겠다”며 미국산 에너지 수입 의지를 내비쳤다. 이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맞춰 ICT 등 첨단 기술을 에너지 분야와 결합해 산업 경쟁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컨퍼런스에서 양국은 에너지 교역 증진과 인프라 투자 확대, 에너지 기술 등 3개 분야로 나눠 협력방안을 논의됐다.

양국은 미국산 에너지원이 한국 에너지 안보에 긍정적으로 기여하고 있다고 평가하고 효율적인 에너지 도입 방안을 논의했다. 신재생에너지와 스마트그리드 등을 중심으로 에너지 인프라 협력도 강화한다. 이와 함께 양국은 원전 설계와 해체 등 첨단 분야로 공동 연구 범위를 확대해 나가자는데 의견을 모았다.

우 차관은 컨퍼런스 참석 후 케네트 하야트(Kenneth Hyatt) 미 상무부 차관대행과 면담을 가져 트럼프 정부의 통상정책 방향을 파악하고 협력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오소영 기자 osy@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경제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