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기자의 경험담] 이낙연 전남도지사는 누구? 연설문 하나에도 '꼼꼼', 같이 일해보니…

기사입력 : 2017-05-10 07:47 (최종수정 2017-05-10 09: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이낙연 전남도지사=사진 이낙연 전남도지사 트위터

이낙연 전남도지사가 국무총리로 내정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이낙연 지사는 기자출신으로 성격은 아주 합리적이다. 목소리 톤도 묵직하면서 좌중을 압도하는 카리스마를 지녔다.

기자출신답게 상당히 꼼꼼하다.

이런 일이 있었다.

이낙연 지사가 의원시절, 이낙연 의원실의 보좌진 중 정책보좌관이 하루가 멀다하고 그만둬 자리가 공석인 적이 있었다. 이유는 기자출신의 의원인만큼 연설문 등을 신경쓰는 편이었기 때문이다.

보좌진들이 써주는 글이 양에 찰리 만무했던 것이다.

그래서 보좌진들이 밤새 쓴 연설문이 이낙연 의원에게 교열을 거치면 깨끗했던 연설문 종이도 금새 교열교정 흔적으로 소낙비가 오는 것처럼 빨간줄이 가기 일쑤였다.

특히 국정감사기간의 업무 강도는 상상을 초월한다. 오죽하면 이낙연 의원실은 상시국감을 한다라는 말까지 나왔겠는가.

그만큼 열성을 가지고 열심히 한다는 반증인 것이다.

술은 주로 막걸리를 좋아하는 편으로 지역구에 내려가면 아주 작은 모임에도 빠짐없이 참석해 지역민들의 신뢰도 상당히 깊다.

조규봉 기자 ckb@g-enews.com 조규봉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